'방탄소년단 모델' 휠라, 2021 SS ‘프로젝트 7 : 백투네이처 컬렉션’ 출시
'방탄소년단 모델' 휠라, 2021 SS ‘프로젝트 7 : 백투네이처 컬렉션’ 출시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04.05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급변하는 환경으로 인해 라이프스타일 전반 ‘지속가능성’, ‘친환경’ 등이 화두로 떠오르는 가운데, 휠라가 ‘자연으로의 회귀’를 의미하는 특별한 스프링 패션을 선보여 주목된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휠라(FILA)는 자연과 환경에서 영감을 얻은 2021 SS시즌 ‘프로젝트 7 : 백투네이처 컬렉션(Project 7 : Back to Nature Collection)’을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프로젝트 7 백투네이처 컬렉션은 최근 기후, 환경 등 외부 요소 변화에 대응하기 좋은 이색 소재, 컬러, 디자인 등으로 구성된 프로젝트 라인이다. 이번 봄과 다가올 여름에 대비, 계절을 맞이하기에 손색없는 기능성 소재와 디자인 트렌드 등을 반영한 의류, 슈즈, 액세서리 등으로 구성됐다.

컬렉션 전반 2021 SS 시즌 트렌드에 발맞춰 자연친화적 소재를 아이템 곳곳에 적용하고, 지구·나무 등 자연을 연상케 하는 아트워크와 화이트, 그린, 바이올렛, 블루 등 자연적 감성이 담긴 컬러로 포인트를 가미한 것이 특징이다. 아이템 전반 편안하고 넉넉한 실루엣으로 구성돼 뉴트로에 기반한 트렌디한 패션을 연출하기에도 제격이다.

우선 친환경적 요소가 반영된 이색 소재를 활용한 점이 눈에 띈다. 사용한 페트병을 수거해 만든 ‘쿨맥스 에코메이드’, 쓰레기를 재활용한 리사이클 나일론 원사로 만든 ‘마이판리젠’ 등 환경을 생각한 착한 재활용 소재를 의류, 액세서리 등에 적용했다. 친환경 소재인 만큼 흡습속건 기능이 뛰어나고, 쾌적한 착용감 등을 제공한다. 신발 곳곳에도 환경을 생각한 착한 기법을 활용했다. 폐기물을 재활용해 만든 ‘리그라인드 러버’를 신발 중창(미드솔), 신발 뒤꿈치 부분 탭에 반영했다. 무독성 친환경 신소재로 100% 재활용이 가능한 ‘타이벡’을 소재로 쓴 메신저백도 선봬 자연으로의 회귀를 염원하는 컬렉션의 성격을 부각시켰다.

이번 컬렉션은 의류, 액세서리, 슈즈 등 총 31종으로 구성됐다. 의류 대표 제품은 ‘프로젝트7 지구 포켓 티셔츠’로, 대표적인 자연 상징물인 지구를 중심으로 7명의 남성이 둘러싼 모습을 아트워크로 구현했다. 또한 백투네이처(Back To Nature)의 영문 앞글자를 새겨 넣어 디자인 포인트를 강조하는 한편, 컬렉션의 의미를 북돋았다.

휠라의 컬러풀 이지 라이프슈즈인 RGB슈즈도 컬렉션 콘셉트에 맞춰 변신했다. ‘프로젝트7 RGB 플렉스 뉴데이’ 슈즈는 휠라 고유 플래그 로고를 깔끔한 무재봉 공법으로 연출한 갑피에 다양한 색상을 적용한 슬립온 형태의 슈즈다. 유연한 니트 소재를 사용해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하며, 청록·바이올렛·블루 등 컬렉션 성격을 강조하는 포인트 컬러 구성이 다채롭다.

이외에도 타이벡 소재가 포함된 ‘프로젝트 7 메신저백’, ‘프로젝트7 에코백’ 등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네이처 스프링룩’을 연출하기에 좋은 액세서리도 포함됐다.

한편, 휠라는 프로젝트 7 백투네이처 컬렉션 출시에 맞춰 글로벌 모델 방탄소년단의 새 광고를 공개한다. 새로운 컬렉션과 함께한 방탄소년단의 새 광고는 휠라 공식 SNS(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및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프로젝트7 백투네이처 컬렉션은 휠라 공식 온라인스토어(www.fila.co.kr)와 전국 휠라 매장, 휠라 공식 스마트스토어(네이버), G마켓, SSG닷컴, ABC마트 등에서 구매 가능하며, 해당 컬렉션 7만원 이상 구매고객에게는 선착순으로 ‘휠라 프로젝트 7 방탄소년단 엽서’를 제공한다. (판매처 별 사은품 제공 수량 상이)

휠라 관계자는 “새봄을 맞아 환경친화적인 소재와 디자인, 컬러가 조화를 이룬 프로젝트 7 백투네이처 컬렉션을 선보이게 됐다”라며, “편안하면서도 싱그러움을 만끽하실 수 있는 색다른 제안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