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에어컨, 엠베서더 이서진과 함께 소상공인에 공기청정기 100대 후원 SNS 이벤트 진행
캐리어에어컨, 엠베서더 이서진과 함께 소상공인에 공기청정기 100대 후원 SNS 이벤트 진행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4.05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리어에어컨이 엠베서더 이서진과 함께 SNS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총 100대의 ‘캐리어 공기청정기’를 지원하는 SNS ‘CSR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캐리어에어컨
캐리어에어컨이 엠베서더 이서진과 함께 SNS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총 100대의 ‘캐리어 공기청정기’를 지원하는 SNS ‘CSR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캐리어에어컨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캐리어에어컨이 엠베서더 이서진과 함께 SNS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총 100대의 ‘캐리어 공기청정기’를 지원하는 SNS ‘CSR 이벤트’를 진행한다.

5일 캐리어에어컨에 따르면 이번 SNS CSR 이벤트는 캐리어에어컨 SNS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본인의 사연이나 주변인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작성하면, 추첨을 통해 총 100대의 ‘캐리어 공기청정기’를 후원하는 방식이다.

이벤트 기간은 오는 이날부터 오는 15일까지며 당첨자는 SNS에 개별 발표한다.

이번에 후원하는 ‘캐리어 공기청정기’는 언택트 시대에 맞춰 청정에 안전을 더한 21년형 모델로 5단계의 ‘안티바이러스 솔루션’ 적용했다. 이 솔루션은 ▲구리섬유 헤파필터 ▲UV-C ▲ 나노이 제균 기술 ▲비말 확산 억제 운전 ▲환기 알람 시스템으로 구성돼 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기능이다.이 모든 기능을 탑재하고도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 제품으로 전기료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다.

더불어 제품 상단부에 위치한 ‘무빙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제품 작동 시 자동으로 상승되며 종합청정도, 가스(냄새)농도, 먼지크기, 환기알람 등 다양한 정보와 알림을 제공해 소비자가 손쉽게 실내 공기질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스마트폰 원격제어’ 기능을 제공해 외출 중에도 편리하게 실내 공기질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캐리어에어컨이 코로나19의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자 손을 내민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캐리어에어컨은 지난해 3월 국내에서 코로나19로 첫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경북 지역에 1억5000만원 상당의 총 308대 ‘캐리어 공기청정기’를 지원한 바 있다. 이는 의료진과 환자의 청정한 생활 환경 개선을 위해 내린 결정이다.

또한 캐리어에어컨은 지난해 해당 지역 거래처의 운영 안정화를 위해 소정의 마스크 지원과 동시에 2020년 3월 출하 분에 대한 대금 결제를 한달 간 유예하는 등 지역사회와 함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기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왔다.

이뿐만 아니라 캐리어에어컨은 2009년부터 10여 년 동안 뇌성마비 장애인을 위해 고안된 특수 구기 종목인 ‘보치아’와 ‘보치아 국가대표’를 후원해 오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보치아 국가대표는 2012년 런던과 2016년 리우에서 열린 장애인올림픽을 통해 사상 최초로 8연패를 달성하기도 했다.

강성희 캐리어에어컨 회장은 지난 2015년부터 대한장애인보치아 연맹 총회에서 장애인보치아연맹 발전을 위한 역할과 캐리어에어컨의 사회공헌 활동 기여도를 인정받아 제4대, 5대에 걸쳐 제6대까지 3회 연속 대한장애인보치아연맹 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강 회장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및 장애인올림픽 조직위원으로서 장애인을 비롯한 교통약자의 수송 역할을 지휘했으며, 이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훈장인 ‘기린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캐리어에어컨 관계자는 “대한민국은 위기에 강한 민족으로 이 어려운 위기를 반드시 극복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이벤트를 통해 열악한 여건에서 고생 중인 자영업자를 비롯한 많은 분께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