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운동' 소액주주 80% 증가…삼성전자만 158만명↑
'동학개미운동' 소액주주 80% 증가…삼성전자만 158만명↑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4.0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EO스코어
사진=CEO스코어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지난해 증시를 뜨겁게 달군 ‘동학개미운동’ 이후 국내 상장사에 투자한 소액주주가 우량주와 언택트‧친환경‧코로나19 관련주 등 테마주에 몰리면서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상장사 중 지난해 말 기준 2019년과 비교 가능한 2041곳 소액주주 수는 지난해 말 기준 4493만6847명으로 전년 2502만4942명 대비 79.6%(1991만1905명) 증가했다. 소액주주는 의결권이 있는 발행주식 총수의 100분의 1에 미달하는 주식을 소유한 주주를 말한다.

코스피 상장 752개 기업의 소액주주 수는 지난해 말 기준 2551만3337명으로 전년 말 1378만1858명 대비 85.1%(1173만1479명)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코스닥 상장 1289개 기업은 1124만3084명에서 1942만3510명으로 72.8%(818만426명) 늘었다.

업종별 증가율을 보면 코스피에서는 서비스업의 소액주주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지난해 말 서비스업 소액주주 수는 252만2641명으로 전년 같은 시점 103만6201명 대비 143.5%(148만6440명) 증가했다.

주요 기업을 보면 네이버가 4만3622명에서 42만6807명으로 878.4%(38만3185명) 늘었고, 카카오가 12만9632명에서 56만1027명으로 332.8%(43만1395명) 증가했다.

업종 증가율 2위는 137.4%(275만2017명)인 전기전자로 집계됐다. 현대에너지솔루션이 5755명에서 2만8710명으로 398.9%(2만2955명) 증가했고, 삼성전자는 56만8313명에서 215만3969명까지 증가하며 279%(158만5656명) 늘었다.

의약품(123.4%)과 운수창고업(119.7%) 업종도 세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며 증가율 ‘톱5’에 포함됐다. 의약품에서는 신풍제약(859.1%)과 종근당바이오(439.1%)가, 운수창고업에서는 대한항공(346.2%)과 CJ대한통운(164.7%) 등이 증가율을 견인했다.

코스닥에서는 기계·장비 업종이 전년 64만5695명에서 지난해 127만8529명으로 98%(63만2834명) 증가해 증가율이 가장 컸다. 특히 에이비프로바이오는 지난해 코로나19로 마스크제조기 매출이 크게 늘어나며 소액주주 수가 1만4119명에서 12만816명으로 755.7%(10만6697명) 증가했다.

인터넷(97%)과 반도체(92.8%), 화학(87.2%), 제약(85.9%)도 증가율 상위 업종에 이름을 올렸다.

소액주주만 보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삼성전자다. 지난해 삼성전자 소액주주 수는 215만3969명으로 전년 56만8313명 대비 158만5656명(279%) 늘었다.

이어 현대차가 2019년 14만1067명에서 지난해 58만1803명으로 44만736명 늘어 2위를 차지했고, 카카오(43만1395명 증가), 네이버(38만3185명 증가), 대한항공(28만3018명 증가)도 소액주주 수 증가폭 ‘톱5’에 이름을 올렸다.

기업별 소액주주 증가율 기준으로는 코로나19와 관련된 기업들이 상위권에 대거 포진했다.

가장 큰 증가율을 기록한 곳은 보안솔루션 전문 개발업체 소프트캠프가 2377.8%였다. 소프트캠프 소액주주는 2019년 말 553명에서 지난해 말 1만3702명으로 25배 가까이 늘어났다. 코로나19에 따른 원격·재택근무 증가로 보안 사업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 지난해 마스크 관련 사업에 진출한 코팅제 기업인 자안(1064.8%), 진단키트 관련 기업인 수젠텍(1018.5%)과 진매트릭스(913.1%)도 증가율 ‘톱5’에 이름을 올렸다.

제약·바이오 관련 기업도 코로나19 여파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신풍제약이 859.1%의 증가율로 조사대상 기업 중 7위를 기록했고, 신일제약(721.9%)과 KPX생명과학(708.3%)도 증가율 상위 20위권에 포함됐다.

‘그린뉴딜’ 정책과 관련해 주목을 받고 있는 ‘친환경 사업’ 관련 기업들도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태양전지 등 태양광 사업을 하는 나노신소재의 소액주주가 전년 대비 768.7% 증가했고, 풍력발전 설비를 제조하는 씨에스윈드도 687.6% 늘었다. 친환경 설비를 개발·공급하는 비디아이도 612%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한편 국내 코스피 지수는 2019년 말 기준 2197.67에서 지난해 말 2873.47로 675.8(30.8%) 올랐다. 같은 기간 코스닥 지수는 669.83에서 968.42로 298.59(44.6%)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