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임영웅X영탁X이찬원X정동원X장민호X김희재, ‘언택트 돌잔치’ 개최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X영탁X이찬원X정동원X장민호X김희재, ‘언택트 돌잔치’ 개최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4.08 11:27
  • 댓글 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TV CHOSUN 제공
사진 = TV CHOSUN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언택트 관객들과 함께한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 특집!”

‘사랑의 콜센타’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가 ‘사랑의 콜센타’ 1주년을 맞아 스페셜한 무대로 꽉 찬, ‘언택트 돌잔치’를 개최한다.

8일(오늘) 방송될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50회에서는 TOP6가 1년간 받은 사랑에 보답하고자 눈호강, 귀호강, 비주얼 호강을 선사하는 다양한 축하 무대를 마련, 흥을 폭발시켰다.

무엇보다 ‘사랑의 콜센터’ 1주년 ‘돌잔치’는 “실제 돌잔치에서 하는 식순대로 다하겠다”라는 MC 김성주-붐의 의지에 따라, 언택트 관객들과 함께 아기 입장, 성장 동영상, 케이크 커팅, 돌잡이, 경품 추첨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먼저 TOP6의 실제 돌잔치 사진이 공개된 가운데, 주인공이 밝혀질 때마다 “그대로 자랐다” ‘얼굴로 나라 구할 상“이라며 감탄이 터져 나왔던 터. 반면 TOP6 중 누군가의 충격적인 돌 사진이 등장, 스튜디오를 멘붕에 빠뜨리면서 주인공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뒤이어 TOP6가 실제 돌잔치 때 입었던 의상을 그대로 재현해 입고 나타나면서, 지켜보는 관객들에게 웃음 폭격을 안겼다.

더불어 TOP6는 돌잔치를 위해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초특급 퍼포먼스 특집을 준비해 열기를 북돋웠다. 임영웅-김희재-정동원이 빅뱅의 ‘Fantastic Baby’를 선곡, 모두를 놀라게 한 상황에서 정동원이 ‘트롯계의 아이돌’답게 초록색 머리까지 붙여가며 지드래곤에 완벽 빙의한 채 출동한 것. 특히 정동원은 랩부터 성대모사까지 100% 소화해내 ‘동드래곤’이라는 수식어를 획득했다.

이후 정동원이 ‘HERO’를, 임영웅이 ‘여백’으로 서로의 대표곡을 바꿔 부르는 색다른 무대를 선사한 데 이어, 이찬원은 “오랫동안 준비해왔습니다”라며 고난도 댄스곡 무대로 현장을 뒤집었다. 또한 그동안 진행에만 힘을 쏟아왔던 MC 김성주-붐 역시 1주년 돌잔치를 맞아 ‘사콜’에서 처음으로 가창력을 뽐내 열기를 끌어올렸다.

그런가 하면 ‘사랑의 콜센터’ 1주년 ‘돌잔치’에는 베일에 싸인 축하사절단도 출격했다. ‘국민 이모’로 거듭난 서지오와 김희재가 섹시 듀오 무대를 선보이는가 하면, 임영웅이 ‘트롯 요정’이라 불리는 특별한 파트너와 윙크의 ‘얼쑤’로 귀여움 한도 초과 무대를 선보이면서, 트롯 요정의 정체가 누구일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사콜’ 돌잔치에 참석했던 언택트 관객들은 기존과는 달리 적극적으로 참여, 흥을 더했다”며 “드레스 코드를 맞춰 입고 등장한 관객부터 본인의 집에 더 화려한 돌잔치상을 차려놓은 관객들까지, 6세부터 90세 해외 각지에서 접속해준 팬들의 응원에 TOP6 모두 감격했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50회는 오늘(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초록 2021-04-09 01:55:29
정동원 나의원픽 오늘도 최고의 무대였어요

정동원 화이팅 2021-04-09 01:08:41
정동원 군 갈수록 점점 더 잘생기고 귀엽고 훈훈해 집니다 응원해요

2021-04-08 21:48:13
장민호 사랑의콜센타 1주년 축하합니다 언제나 빛나는 장민호 응원합니다 사랑합니다

2021-04-08 21:47:26
장민호 사랑의콜센타 1주년 축하합니다 오늘도 빨리 보고싶어 못참겠어요

송아리 2021-04-08 20:39:30
김희재 사랑의콜센타 오늘 완죤히 기대됩니다 돌찬치 축하합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