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홀' 살아남은 생존자들 전격 공개
'다크홀' 살아남은 생존자들 전격 공개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4.0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OCN 제공
사진 = OCN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다크홀’이 변종인간들 사이에서 ‘사람’으로 살아남은 무지시(市) 생존자들을 전격 공개했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다크홀’(극본 정이도, 연출 김봉주)은 싱크홀에서 나온 검은 연기를 마신 변종인간들, 그 사이에 살아남은 자들의 처절한 생존기를 그린 변종인간 서바이벌 드라마다. 오늘(8일) 정체불명의 검은 연기로부터 시작된 재난에서 살아남은 생존자 김병기, 송상은, 오유진, 이하은, 김도훈, 이예빛이 베일을 벗었다. 이미지만으로도 살아있는 눈빛을 보여준 이들의 생존력은 ‘다크홀’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먼저 등장만으로도 압도적 아우라를 뿜어내는 김병기가 연기하는 무지고등학교 이사장  ‘최경수’는 수완 좋은 지역 유지에서 교육 재단 이사장까지 하이패스로 달려온 인물이다. 무지시에서 ‘의원님’, ‘이사장님’이라 불리며 권력을 쥐고 있는 그는 재난 앞에서 달라지는 이중적인 면모를 드러낼 예정. 김병기의 ‘두 얼굴’이 벌써부터 기대되는 대목이다.

평범하지 않은 캐릭터를 비범하게 소화해오며 존재감을 심은 송상은은 마을 무당 ‘김선녀’로 분한다. 엄마를 대신해 신내림을 받아가며 일생을 헌신한 김선녀는 예고도 없이 사라진 영력에 내림굿을 받았던 선녀신을 증오하며 절망에 빠진다. 그런 그녀 앞에 정체를 알 수 없는 검은 연기와 함께 새로운 신이 나타난다. 설명만으로도 궁금증을 유발하는 캐릭터다.

다수의 독립 영화를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오며 주목해야 할 배우로 떠오른 오유진은 무지고 학생 ‘한동림’ 역을 맡았다. 홀로 할머니를 부양해온 동림은 힘없는 그녀를 괴롭히려는 친구들 속에서도 무너지지 않기 위해 사력을 다한다. 그런 오유진을 괴롭히는 동네 양아치 ‘이진석’은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며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최도훈이 연기한다. 자신의 무리들과 산 속에 발생한 거대한 싱크홀을 보러 간 이진석은 그곳에서 의문의 검은 연기와 마주한다.

지난 해 드라마 ‘모범형사’에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며 혜성처럼 등장한 배우 이하은은 무지시 종합병원 간호사 ‘윤샛별’을 연기한다. 그녀는 공포로 잠식된 무지시에서 혼란에 휩싸인 사람들을 도우며 이화선(김옥빈), 유태한(이준혁)과 긴밀한 관계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화선에 의해 극적으로 살아남게 된 아이 ‘정도윤’ 역은 아역배우 이예빛이 연기한다. 검은 연기를 마시고 변해버린 사람들 속에서 엄마를 잃은 도윤은 아이답지 않게 극도로 힘든 상황을 견뎌낸다. 화선과는 생사고락을 함께 하게 되면서 점차 서로에게 가장 의지가 되는 관계가 될 예정이다.

제작진은 “고등학교 이사장부터 무당, 여고생과 동네 양아치, 그리고 어린아이까지. 무지시의 생존자들이 베일을 벗었다. 내공이 깊은 베테랑 배우부터 개성 넘치는 신예들까지, 든든한 신구 조합이 완성됐다”고 전하며, “공포로 잠식된 무지시에서 이들이 어떻게 살아남아 변종인간들 사이에서 사투를 벌일지, 그 과정에서 어떤 갈등과 긴장을 야기할지 주목해서 봐달라”고 당부했다.

‘다크홀’은 영화 ‘더 폰’을 통해 충격과 반전으로 가득 찬 추격 스릴러의 진수를 보여준 김봉주 감독이 연출을 맡고, ‘구해줘1’, ‘타인은 지옥이다’로 간담이 서늘한 서스펜스를 선사한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맡는다. 오는 4월24일 토요일 밤 10시30분 OCN에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