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보수列傳] 제약 대장주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보수도 대장이네
[CEO 보수列傳] 제약 대장주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보수도 대장이네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5.20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정진 회장, 지난해 셀트리온 31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 37억원
급여 대비 상여 3.1배와 2.7배…다른 임원 1.3배 수준 '회장님' 직책 반영
제약·바이오 매출 1,2위 차지…경쟁사 CEO보다도 3~4배 가량 높아
그래픽=김성화 기자
그래픽=김성화 기자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제약업계 대장주 기업 CEO답게 보수도 비교가 되지 않는 최고 수준으로 받았다.

셀트리온 공시에 다르면 서 회장은 지난해 말 기준 셀트리온과 함께 셀트리온홀딩스와 셀트리온제약,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등 6개 계열사에서 이사직을 겸직했다.

이중 서 회장의 보수가 공개된 곳은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 두 곳이다.

서 회장은 지난해 셀트리온에서만 31억8600만원을 받았다. 전체 이사 9명에게 지급된 50억3700만원의 63%에 해당한다. 급여가 7억3800만원, 상여가 1억2300만원이다. 상여는 설·추석 명절에 정기적으로 지급되며 연봉의 1/14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나머지 23억2400만원은 성과보수에 해당한다. 서 회장 급여의 3.14배에 이르며 이는 다른 임원들과 차이가 크다. 기우성 대표이사는 지난해 성과보수로 5억8600만원, 급여 4억4300만원의 1.3배에 이르는 금액을 받았다.

또 5억원 이상 보수를 수령한 다른 직원들을 보면 성과보수가 급여의 절반에 이르지 않아 직책에 따라 성과보수 산정률이 상당히 크다는 걸 알 수 있다.

이런 양상은 셀트리온헬스케어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서 회장이 셀트리온헬스케어에서 받은 보수는 총 37억5600만원이며 이중 상여가 27억4100만원으로 급여 10억1500만원의 2.7배이다. 같은 해 김형기 부회장은 급여 4억5000만원에 상여로 5억8700만원(1.3배)를 받았다.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해 1조8491억원과 1조6275억원으로 제약·바이오 상장사 중 매출 1·2위를 나란히 차지했다. 3위는 1조6198억원의 유한양행이다.

서 회장의 보수는 유한양행과 비교해보면 상당히 높은 수준이다.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해 9억4200만원을 받았다. 급여는 6억9600만원으로 서 회장과 큰 차이가 없지만 상여가 2억4600만원에 불과(?)해 격차가 커졌다.

유한양행은 상여 근거를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있다. 매출과 영업이익과 함께 최근 2년간 약 4조원 규모에 달하는 다섯 건의 R&D 기술수출 계약을 근거로 밝히고 있다. 2020년 4월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계약금 1000만달러와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마일스톤 1차 3500만 달러, 8월 기능성 위장관질환 치료제 기술수출료 4억1050만달러 규모 계약, 11월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마일스톤 2차 6500만달러,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 품목허가 신청과 2021년 1월 식약처 품목허가 승인(국내 31호 신약)이 이 사장 상여 산정에 영향을 줬다.

매출 1조5041억원으로 4위인 GC녹십자도 셀트리온과는 보수 차이가 크다. 허일섭 회장은 녹십자와 녹십자 홀딩스에 이사직을 겸직하고 잇으며, 지난해 각각 11억8800만원과 7억7800만원을 수령했다. 허 회장 또한 양 사에서 책정된 급여는 8억8800만원과 6억7800만원으로 서 회장과 차이가 그리 크지 않다.

서 회장이 겸직하고 있는 나머지 4개 계열사에서 얼마를 받고 있는지 추정하기는 쉽지 않다. 셀트리온제약은 상장사이지만 서 회장의 지난해 보수가 5억원이 되지 않아 정확한 금액이 공시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계열사마다 서 회장 보수 차이가 꽤 차이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비상장사인 셀트리온홀딩스는 지난해 급여로 34억원을 지급했고, 직원수가 11명에 불과해 서 회장에게 상당한 금액이 지급됐을 거라 여겨진다.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이사들에게 지급한 보수 평균이 5억원과 1억원대지만 서 회장과 사내이사들을 제외하면 1억원이 채 되지 않는다.


관련기사

김성화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