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해방일지' 이민기X김지원X손석구X이엘, 설레는 꿈의 조합
'나의 해방일지' 이민기X김지원X손석구X이엘, 설레는 꿈의 조합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7.09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솔트 엔터테인먼트, 샛별당엔터테인먼트, 디플랜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솔트 엔터테인먼트, 샛별당엔터테인먼트, 디플랜엔터테인먼트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나의 해방일지’가 이민기, 김지원, 손석구, 이엘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 촬영에 돌입한다.

‘나의 해방일지’(연출 김석윤, 극본 박해영)는 꽉 막힌 ‘노답’ 인생에서 탈주를 원하는 세 남매와 미스터리 외지인의 이야기를 그린다. 한계에 도달한 인생, 대책 없는 극약 처방으로라도 ‘지금’을 벗어나려는 이들의 해방기가 따스한 웃음이 녹여진 공감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레전드 ‘인생작’ 메이커 김석윤 감독과 박해영 작가의 재회에 쏟아지는 기대가 뜨겁다.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와 드라마 ‘눈이 부시게’ ‘로스쿨’ 등을 통해 섬세한 연출의 힘을 보여준 김석윤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나의 아저씨’ ‘또 오해영’으로 사랑받은 박해영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올드미스 다이어리’와 ‘청담동 살아요’로 호흡을 맞춘 바 있는 두 사람. 현실적이면서도 따스한 웃음을 놓치지 않는 ‘공감술사’들이 이번에는 어떤 시너지로 센세이션을 일으킬지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높인다.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배우들의 조합도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먼저 이민기는 꿈도, 욕망도, 속도 없는 둘째 아들 ‘염창희’로 변신한다. 변두리를 벗어나 ‘노른자’ 인생의 맛을 느끼고 싶었지만 인생은 계획대로 흘러가는 법이 없고, 집안에서는 무시당하기 일쑤다. 단순해 보여도 뱉는 말마다 묘하게 논리적인(?) 구석이 있기에 마냥 미워할 수도 없는 인물. 이민기는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캐릭터의 맛을 확실하게 살려낼 것으로 기대된다. 염창희의 솔직한 면모부터 ‘현실 둘째’ 모먼트까지 능청스럽게 소화할 그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김지원은 무채색의 인생에서 해방을 원하는 막내딸 ‘염미정’을 맡아 열연한다. 타고 나길 내성적이고 소심한 염미정에게 인생은 늘 심란한 숙제다. 사람 좋은 얼굴로 웃다가도 금세 무뚝뚝한 표정이 되는 인물. 온 우주에 나 혼자 남은 기분으로 평생을 살아왔던 염미정은 단 한 번도 채워진 적 없는 삶에서 ‘해방’되기 위해 변화를 시작한다. 김지원은 염미정을 통해 또 하나의 ‘공감캐’를 탄생시킨다. 누구나 한 번쯤 느껴봤을 감정의 가장 깊은 지점을 디테일한 연기로 풀어낼 예정.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얼굴을 그려갈 김지원의 변신에 기대가 쏠린다.

미스터리 외지인 ‘구씨’는 대체 불가한 매력의 손석구가 맡았다. 왠지 모를 불행의 냄새가 짙게 배어있는 구씨는 365일 만취 상태. 나가는 사람은 있어도 들어오는 사람은 없다는 산포 마을에 나타난 정체 모를 인물이다. 삶의 궤도에서 확실하게 이탈한 듯, 늘 공허하게 앉아있는 그에게 어느 날 염미정(김지원 분)이 불쑥 다가온다. 매 작품 개성 강한 연기로 임팩트를 남긴 손석구가 지켜볼수록 속사정이 궁금해지는 ‘구씨’를 어떻게 풀어낼지 기다려진다.

이엘은 사랑이 절실하게 고픈 여자, 첫째 ‘염기정’을 연기한다. 불같은 성격을 지닌 그가 고분고분한 날은 오직 월급날뿐. 경기도 토박이 염기정은 매일 서울로 착실하게 출퇴근하느라 길바닥에 청춘을 다 흘렸다. 어딘지 모르게 삶은 불만투성이고, 사랑 없는 인생을 머리카락과 함께 싹 밀어버리고 싶다. 그 전에 딱 한 번 ‘아무나’ 붙잡고 사랑하겠노라 결심한다.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는 배우 이엘은 리얼한 생활 연기를 통해 캐릭터에 설득력을 더한다.

‘나의 해방일지’ 제작진은 “꽉 막힌 인생에서 해방되기 위해 새길을 찾아 나서는 인물들의 이야기가 특별한 공감을 선사할 것”이라며 “자신만의 색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채워나갈 배우들의 시너지도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JTBC 새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는 2022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