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아딤채 '폭염과 컬러마케팅으로' 에어컨 판매 고공행진
위니아딤채 '폭염과 컬러마케팅으로' 에어컨 판매 고공행진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7.2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니아딤채 '2021년 위니아 에어컨'. 사진=위니아딤채
위니아딤채 '2021년 위니아 에어컨'. 사진=위니아딤채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위니아딤채의 ‘위니아 에어컨’의 판매가 마른장마와 최근 폭염으로7월 들어 고공행진하고 있다.

29일 위니아딤채에 따르면 올해 강력한 컬러마케팅이 접목된 ‘위니아 웨이브 에어컨’ 출시를 시작으로 슬림하고 콤팩트 하지만 강력한 냉방성능을 자랑하는 ‘위니아 창문형 에어컨’, 예술적인 디자인에 편의성까지 더한 ‘위니아 둘레바람 아트 에디션’ 등 소비자 니즈에 맞춘 다양한 제품이 인기몰이 하고 있다.

특히 7월 들어 무덥고 습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위니아 에어컨 판매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달 1일부터 27일까지의 위니아 에어컨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496% 증가했다. 스탠드 에어컨의 경우 317% 늘었으며 벽걸이 에어컨은 666%로 크게 상승했다. 상업용 중대형 에어컨의 판매도 크게 늘어 276% 증가했다.

에어컨 구매 형태를 보면 스탠드 에어컨 17평형과 벽걸이 에어컨 결합상품인 멀티모델이 가장 큰 인기였다. 해가 갈수록 넓은 전용면적의 제품과 스탠드와 벽걸이 복합구성 모델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1인 가구와 방 단위 수요를 대응하기 위해 지난 5월 선보인 ‘위니아 창문형 에어컨’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일주일 판매량이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 7월 첫째 주 대비 258%를 기록하며 큰 폭으로 증가했다.

위니아 창문형 에어컨은 실내기와 실외기 일체형 제품으로 전문 설치기사의 도움 없이도 원하는 공간에 손쉽게 설치할 수 있는 장점이 소비자 구매로 이어졌다. 또 ‘자가 증발 시스템’으로 별도의 배관 설치가 필요 없으며 ‘자동 크린 건조 기능’을 적용해 한층 위생적인 사용환경을 제공한 것도 구매요인 중 하나로 분석된다.

위니아딤채 관계자는 “비가 적었지만 고온 다습한 장마가 이어지고 실내활동이 잦아지면서 에어컨은 선택의 여지가 없는 필수품이 됐다”며 “한낮 폭염뿐만 아니라 열대야가 이어지는 다음달까지 에어컨 매출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제품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화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