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류대장' 2PM 우영과 마마무 솔라, 파격적인 시청률 공약
'풍류대장' 2PM 우영과 마마무 솔라, 파격적인 시청률 공약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9.1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풍류대장’ 심사위원 군단의 이유 있는 자신감이 포착됐다.

오는 28일(화) 첫 방송되는 JTBC 국악 크로스오버 경연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이하 ‘풍류대장’)측은 14일, 궁금증을 자극하는 티저 영상 2종을 공개했다.

‘어마어마’한 참가자 리스트를 털어버린 심사위원들의 신들린 ‘촉’과 파격적인 시청률 공약이 기대를 더욱 뜨겁게 달군다.

먼저, ‘풍류대장’에 진심인 2PM 우영과 마마무 솔라가 파격적인 시청률 공약을 내걸어 화제를 모았다. 시청률 5% 돌파 시, 뛰어난 실력만큼이나 개성 넘치는 비주얼과 실험적인 퍼포먼스로 사랑받는 씽씽밴드 출신의 국악인 이희문 스타일로 변신한다는 것. 폭탄 머리에 화려한 실버 메이크업, 여기에 아찔한 킬힐까지 장착하겠다는 우영의 팬심 폭발한 시청률 공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에 질세라 마마무 솔라도 시청률 공약에 동참했다. “우영 선배님이 하시는데 저 혼자 안 하면 의리가 아니다. 같이 코스프레를 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낸 솔라. 프로그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느낄 수 있는 야심찬 시청률 공약은 성공할 수 있을지 본방사수를 부추긴다.

함께 공개된 또 다른 티저에서는 제작진의 영혼을 털어버린 심사위원들의 남다른 ‘촉’이 호기심을 자극했다. 참가자 라인업을 꽁꽁 숨겨야 하는 제작진과 풍류 좀 아는 1티어 심사위원들의 신경전(?)도 웃음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더욱 힙하고 매력적인 국악 크로스오버를 선보일 ‘풍류대장’에 대한 심사위원들의 기대와 자신감이 엿보였다. 이적은 “신드롬을 일으킨 이날치 밴드 ‘범 내려온다’ 정도의 매력을 가진 음악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송가인 역시 “충분히 나올 것 같다”라고 덧붙이며 세계인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실력자들의 무대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심사위원들의 신들린 예측 퍼레이드에 할 말을 잃은 제작진의 모습은 궁금증을 높였다. 박정현은 한 아티스트를 처음 접했던 순간을 떠올리며 “뉴스 보면서 양치를 하고 있었는데 치약이 흘러내리는지도 몰랐다. 모든 걸 멈추고 끝까지 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히며, 제작진을 향해 “그 팀은 나와요?”라고 돌발 질문을 던졌다. 당황한 제작진과 ‘풍류대장’에 가장 적합한 밴드라는 송가인의 확신에 찬 코멘트가 이 실력파 밴드에 대한 궁금증을 한층 끌어올렸다. 이어 심사위원들의 “그 팀은 안 나오죠?”라는 신들린 예측에 현타(현실 자각 타임) 제대로 온 제작진의 반응은 웃음을 더했다. 과연 심사위원들이 “어마어마하다”라고 언급한 실력파 아티스트들은 누구일지, 참가자 라인업에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풍류대장’은 국악과 대중음악의 크로스오버를 통해 국악이 가진 멋과 맛을 보여줄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 크로스오버 경연 프로그램이다. ‘K-흥’으로 무장한 소리꾼들이 총출동해 신명나는 퍼포먼스와 폭발적인 에너지를 발산한다. 놀 줄 아는 소리꾼들 사이에서도 가장 풍류 넘치는 모습으로 ‘풍류대장’의 자리에 오를 사람이 누가 될지 주목된다.

‘히든싱어’ ‘팬텀싱어’ ‘슈퍼밴드’ 등 음악 예능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 전현무가 진행을 책임진다. 가요계 대장이자 국악에 진심인 김종진, 이적, 박정현, 성시경, 송가인, 2PM 우영, 마마무 솔라가 심사위원을 맡아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여기에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 ‘갬성캠핑’ 등을 이끈 황교진 CP가 기획을 맡는다.

진짜 풍류가 무엇인지 확실하게 보여줄 ‘힙’하고 ‘핫’한 소리꾼들의 신들린 무대로 초대할 JTBC 국악 크로스오버 경연 ‘풍류대장’은 오는 28일(화) 밤 9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