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지’와 ‘이건희’
‘거지’와 ‘이건희’
  • 이효상
  • 승인 2015.04.01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각이 팔자입니다.’

아침 출근길에 매일 만나는 거지 한명이 있습니다.

나이는 30대 초반쯤 되어 보이고 1m 80cm가 넘어 보이는 건장한 덩치에, 머리는 떡진 사자갈기 같고 지저분한 장비 수염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매일 담배 꽁초를 찾거나, 컵라면 한 사발 또는 소주 한병을 들고 있습니다.

그를 볼 때 마다 생각합니다.

“저 친구는 아침을 맞으며 무슨 생각을 할까?”

아마 “오늘 아침엔 제대로 된 장초 하나 얻어 피웠으면 좋겠다.”

또는 “오늘은 누구한테 몇 천원 받아서 소주 한병에, 컵라면 말고 따뜻한 밥 한 그릇 먹어 봤으면 좋겠다.” 이런 생각을 하지 않을까요?

매일 매일을 그런 생각으로 살아가다 보니 그는 자기 생각대로 거지로 살아가고 있을 겁니다.

그를 보면서 제 모습을 반추해 봅니다.

삼성그룹의 이건희 회장 같이 저 보다 수 십배, 수 천배 능력있고 잘 나가는 사람이, 매일 아침 만원 지하철에 시달리다 종종 걸음치며 출근하는 제 모습을 보고 젊은 거지에게 제가 연민을 느끼 듯 저에게 연민을 느끼지 않을까? 하고요.

아마 그런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도 저를 보며 똑같은 질문을 하고 있지 않을까요?

“저 친구는 아침을 맞으며 무슨 생각을 할까?”

“오늘도 무탈하게 자리 보전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살겠지?”라고요.

그러면서 저에게 연민을 느끼겠죠.

“그러니까 매일 그 모양 그 꼴로 살지.... 평생 그 꼬락서니 못 벗어 날거다”하는 생각으로요.

당연히 그렇겠죠.

제가 매일 보는 거지가 매일 아침을 맞이하며 하는 질문이 바뀌지 않는 한 그는 평생 거지신세를 면하지 못하는 것 처럼, 우리가 매일 아침을 맞으며 하는 질문이 바뀌지 않는 한 우리의 현재 모습도 쉽게 바뀌지 않겠지요.

2015년도 3개월이 다 지나갔습니다.

직업상 많은 분들을 만나고 많은 대화를 나눕니다. 참 좋은 말씀도 많이 듣게 되고 많은 걸 배우게 됩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작년, 재작년처럼 모든 일상이 당연하다는 듯한 ‘생각의 틀’을 견지하고 있음을 발견합니다.

그러면서, “세상살이가 좀 달라졌으면 좋겠다” “ 이 상황을 헤어날 방법이 없다”고 하소연합니다.

매일 아침 똑 같은 생각을 하며 아침을 맞는 거지가 평생 그 신세를 벗어 날 수 있을까요?

매일 똑 같은 생각을 하며 아침을 맞는 사람이나 기업이 지금 보다 크게 나이질 수 있을까요?

매일 새아침을 맞이하며 생각해 보는 주제입니다.

기업은 사장님의 아침 생각만큼 크고, 개인은 자신의 아침 생각만큼 큽니다.

선생님 오늘은 무슨 꿈을 꾸고 계십니까?

‘생각이 팔자입니다.’

이제부터 매일 아침을 맞이하는 질문을 바꿔 예전과는 다른 새로운 인생을 맞이해 보시지 않으시겠습니까?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