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빨래’ 연습실 공개...오는 11월 개막
뮤지컬 ’빨래’ 연습실 공개...오는 11월 개막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10.07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씨에이치 수박 제공
사진 = 씨에이치 수박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약 1년간의 공백을 깨고 오는 11월 5일 개막을 앞둔 창작뮤지컬 '빨래'가 25차 프로덕션의 연습실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제작사 씨에이치수박이 6일에 공개한 연습 현장 사진에는 이번 공연에 합류한 나영 역에 윤진솔과 김청아, 솔롱고 역에 노희찬, 강기헌, 주인할매 역에 진미사, 김은주, 희정엄마 역에 강나리, 허순미, 구씨 역에 한우열, 이승헌, 빵 역에 박준성, 마이클 역에 조훈, 이태오, 제일서점 직원 역에 박찬양, 박도연 배우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배우들은 연습 현장에서 실제 공연과 다를 바 없는 열연을 선보이며 넘버들과 대사까지 완벽히 소화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오랫동안 함께한 시간만큼 완벽한 하모니를 자랑하며, 각기 다른 매력으로 캐릭터에 깊이 몰입하는 모습이 보여 공연에 대한 기대를 한층 높였다.

'빨래’는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나영'과 몽골 이주노동자 '솔롱고'를 중심으로 힘들고 먹먹한 서울살이의 현실을 노골적으로 표현하며, 그에 당면한 문제들을 적극적으로 함께 헤쳐 나가는 씩씩하고 매력적인 인물들을 통해서 위로와 감동을 담아낸 뮤지컬이다. 특히 이 작품은 2003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졸업 공연으로 국내 첫 선을 보인 이후 2005년, 제11회 한국 뮤지컬 대상에서 작사/극본상을 수상하고, 2017년에는 제6회 예그린 어워즈 예그린 대상을 수상하며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로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인정받은 작품이다.

제작진은 "코로나로 인해 어렵고 불안정한 환경 속에 공연이 시작되는 만큼 배우, 스태프 모두가 감염 예방에 힘을 쏟고 있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더욱 철저한 공연장 방역과 객석 띄어앉기 등의 안전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며, 정부 지침에 따라 건강한 모습으로 공연에 임하겠다. 또한, 어려운 발걸음을 해주신 관객 여러분들께 따뜻하고 좋은 공연으로 잠시나마 위로를 전하고 힘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빨래' 공연은 11월 5일(금)부터 내년 5월 29일(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펼쳐진다. 인터파크 티켓 예매사이트를 통해 11월 공연 예매가 가능하며, 2차 티켓 오픈은 개막날인 11월 5일 오후 2시부터 12월 공연 티켓을 예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