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잉 세븐틴’ 세븐틴, 또 레전드 썼다…주식+추격전 충격 반전에 흑화 ‘폭소’
‘고잉 세븐틴’ 세븐틴, 또 레전드 썼다…주식+추격전 충격 반전에 흑화 ‘폭소’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10.1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또 하나의 레전드 에피소드를 완성했다.

지난 13일 오후 9시 세븐틴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고잉 세븐틴(GOING SEVENTEEN)’의 ‘EP.26 캐치 스탁 : 가즈아 잡즈아 #2’에서는 세븐틴이 주식 종목이 되어 추격전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1라운드에서 공격을 맡은 민규 팀은 시작과 동시에 수비인 준 팀의 디노, 우지, 버논을 잡아 300만 원을 획득, 쾌조의 출발에 환호했다. 반면 준 팀은 작전과 다르게 흘러가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고, 틈틈이 역전의 기회를 노려 예측 불가한 전개를 그렸다.

세븐틴은 라운드를 거듭하며 계속해서 새로운 작전을 세워 상대 팀과 팽팽한 심리전을 펼쳤다. 이 가운데 게임보다 예능적인 활약을 보여준 호시와 도겸은 “내가 노래 부르고 춤추는 직업을 잘 선택했구나. 내가 잘할 수 있는 걸 하자”며 ‘예능 듀오’의 면모를 보여 재미를 안겼다.

마지막 라운드를 앞두고 민규 팀은 스파이 역할로 나선 제작진으로부터 준 팀의 정보를 전달받았다. 이어 이를 바탕으로 추격전을 벌였으나 최종 결과를 확인한 뒤 허탈해했다. 알고 보니 준 팀이 먼저 제작진에 이중 스파이를 제안해 민규 팀의 모든 작전을 꿰뚫고 있었던 것.

이를 계획한 준 팀의 에스쿱스와 정한은 “방송을 만들어 보자”며 세븐틴 세계관 최강자답게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는 기발한 아이디어를 제시해 감탄을 자아냈다. 결국 준 팀이 최종 승리한 충격적인 반전에 원우는 “앞으로 반칙 다 쓰겠다”며 흑화해 웃음을 더했다.

이처럼 세븐틴은 주식과 추격전을 결합한 신개념 콘텐츠 속에서 치열한 두뇌 싸움과 지치지 않는 체력으로 게임을 더욱더 흥미진진하게 만들었으며, 믿고 보는 예능감까지 모두 갖춰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한편 세븐틴은 오는 22일 오후 1시 미니 9집 ‘Attacca’ (아타카)를 발매하며, 세븐틴의 자체 콘텐츠 ‘고잉 세븐틴’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세븐틴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