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시네마 '희수' 전소민X박성훈X김윤슬, 섬뜩함+슬픔 담은 이야기 예고
TV 시네마 '희수' 전소민X박성훈X김윤슬, 섬뜩함+슬픔 담은 이야기 예고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10.20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제공
사진 = KBS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TV 시네마 ‘희수’가 본방 사수를 부르는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TV 시네마’의 첫 작품 ‘희수’(연출 최상열/ 극본 염제이)는 여섯 살 난 딸을 교통사고로 잃은 부모가 상실감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하루하루를 살아가다 VR로 죽은 딸을 복원시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특히 ‘희수’는 KBS에서 최초로 시도하는 영화 프로젝트 4편 중 첫 번째 작품이기도 하다.

전소민(황주은 역), 박성훈(고태훈 역), 그리고 김윤슬(고희수 역)이 슬픈 이별과 기묘한 재회를 겪으며 붕괴해 가는 가족의 스토리를 그려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몰입을 도울 특별한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 ‘SF공포’라는 새로운 장르의 등장!

망자의 환영이나 귀신이라는 초현실적 존재를 통해 두려움을 불러일으켰던 기존 공포물과는 달리, VR 기술을 통해 사랑하는 아이의 잔상을 좇는 황주은(전소민 분)의 이야기는 현실적이면서도 섬뜩한 인상을 준다. 과학과 기술을 바탕으로 세팅된 AI 본체에 정서적 교감을 느끼는 황주은의 모습이 묘한 아이러니를 선사하는 한편, 일상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현대 문물들을 공포의 소재로 활용했다는 점에서 신선한 재미를 안길 예정이다.

 

# 그리움에서 광기로 번져가는 모성애!

하루아침에 사랑하는 딸을 잃고 현실과 가상 세계 사이에서 망가져 가는 황주은의 모습은 극의 중심을 이루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낼 전망이다. 자식을 떠나보낸 슬픔과 그리움에서 점차 집착과 광기로 변해가는 엄마의 감정선이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 비극의 서막에는 어떤 비밀이?

평화로워 보이던 한 가족 사이에 ‘아이의 죽음’이라는 치명적인 균열이 발생하며 모든 것이 나락으로 떨어진다. 희수를 떠나보내고 슬퍼하는 부부 앞에, 그동안 밝혀지지 않았던 사실들이 드러나며 걷잡을 수 없는 붕괴가 시작된다고. 무너져 버린 한 가정이 행복을 되찾을 수 있을지, 이들을 잠식한 비밀의 정체는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밖에도 황주은 캐릭터에 완벽 몰입해 처절한 모성애를 그려내는 배우 전소민의 열연은 물론, 아내의 절망을 옆에서 지켜보는 남편 고태훈으로 분한 박성훈의 활약도 전개에 힘을 더한다. 애틋한 가족애에 ‘SF공포’라는 새로운 장르를 결합한 드라마 ‘희수’의 안방극장 입성이 더욱 기다려진다.

힌편,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TV 시네마 ‘희수’는 KBS 2TV에서 오는 22일(금) 밤 11시 25분 첫 방송 되며, TV 시네마 4편은 방송일보다 2주 앞서 웨이브와 Btv에서 선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