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라스트 세션' 1차 티켓 오픈 동시 예매랭킹 1위
연극 '라스트 세션' 1차 티켓 오픈 동시 예매랭킹 1위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11.23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파크컴퍼니 제공
사진 = 파크컴퍼니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신구, 오영수, 이상윤, 전박찬이 출연 예정인 연극 <라스트 세션(Freud’s Last Session)>이 1차 티켓 오픈과 동시에 공연 전체 예매 랭킹 1위를 차지하며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

캐스팅 발표 당시부터 화려한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은 <라스트 세션>은 1차 티켓 오픈과 동시에 티켓 판매 사이트 인터파크 티켓에서 공연 예매 랭킹 1위를 차지했다. 공연 전체 랭킹 1위 및 연극부분에서는 50%가 넘는 점유률로 폭발적인 관객 반응을 이끌어냈다.

<라스트 세션>은 미국의 극작가 마크 세인트 저메인(Mark St. Germain)이 아맨드 M. 니콜라이(Armand M. Nicholi, Jr.)의 저서 『루이스 vs. 프로이트(THE QUESTION OF GOD)』에서 영감을 얻어 쓴 작품으로, 영국이 독일과의 전면전을 선포하며 제2차 세계대전에 돌입한 1939년 9월 3일을 배경으로 ‘지그문트 프로이트’와 ‘C.S. 루이스’가 직접 만나 논쟁을 벌인다는 상상에 기반한 2인극이다.

작가는 실제로는 만난 적 없는 두 사람을 무대 위로 불러내 신과 종교에 대한 도발적인 토론을 야기한다. 20세기의 무신론의 시금석으로 불리는 ‘프로이트’와 대표적인 기독교 변증가 ‘루이스’는 신에 대한 물음에서 나아가 삶의 의미와 죽음, 인간의 욕망과 고통에 대해 한치의 양보 없이 치열하고도 재치있는 논변을 쏟아낸다.

작품은 오프브로드웨이에서 2년 간 총 775회의 롱런 공연을 기록, 2011년 오프브로드웨이 얼라이언스 최우수신작연극상을 수상하며 대중성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은 바 있다. 2020년 파크컴퍼니에서 한국 초연으로 선보였었다. 이번 시즌에는 신구 • 오영수가 ‘프로이트’ 역을, 이상윤 • 전박찬이 ‘루이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올 겨울, 도발적이면서 재치있는 논쟁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라스트 세션>은 오는 1월 7일 대학로 TOM(티오엠) 1관에서 개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