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MOU 행보, '위믹스' 생태계 구축 가속화 시동
위메이드 MOU 행보, '위믹스' 생태계 구축 가속화 시동
  • 이주협 기자
  • 승인 2021.11.23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메이드 이달 6개 게임사와 MOU…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 서비스
'미르4' 성숙기·쇠퇴기 대비 + 자체 개발 통한 위믹스 확장 속도 느려
위믹스 유통량 확장→게임차 참여 확대→위믹스 생태계 안정화→가치 상승 선순환 과정
위메이드가 위믹스 유통량을 확장시키기 위해 공격적으로 중소 게임사와 MOU를 맺고 있다.
위메이드가 위믹스 유통량을 확장시키기 위해 공격적으로 중소 게임사와 MOU를 맺고 있다. 사진=위메이드 사옥

톱데일리 이주협 기자 = 위메이드가 거듭된 MOU를 통해 '위믹스' 생태계 구축에 나서며 발빠르게 NFT(대체불가능토큰, Non-Fungible Token) 시장 선점에 나서고 있다. 

위메이드는 내년 말까지 위믹스를 기축통화로 하는 게임 100개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달 위메이드는 액션스퀘어와 NT게임즈, 달콤소프트, 조이시티, 슈퍼캣, 유티플러스 등 총 6개 게임사와 MOU(양해각서)를 맺고 게임사들의 게임을 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에 서비스한다.

위믹스 플랫폼에 게임을 출시하기 위해 게임을 블록체인화하면 P2E(Pay to Earn, 돈을 벌기 위해 게임하는 것)와 연결된다.

현재 위메이드의 대표적인 블록체인 게임은 전 세계 170여개국에 출시한 지난 8월 미르4 글로벌이다. 지난 11일 기준 미르4 글로벌은 동시 접속자 130만명을 돌파했다. 또 정식 출시 당일 총 11개 서버에서 시작한 미르4 글로벌은 현재 아시아와 유럽, 북·남미, 인도, 북아프리카, 중동 권역에서 총 207개 서버로 확장했다.

미르4 글로벌 버전 이용자는 게임 내 재회인 '흑철'을 미르4 전용 유틸리티 코인인 '드레이코(DRACO)'로 바꿀 수 있다. 이용자가 미르4 글로벌 계정을 가상자산 지갑인 '위믹스월렛' 계정에 연동하면 드레이코를 가상자산 위믹스로 다시 교환할 수 있다. 위믹스는 가상자산 거래소를 통해 현금으로 바꾸는 것도 가능하다.

위믹스가 지난해 10월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상장했을 가격은 약 680원이며 총 발행량은 10억 위믹스였다. 상장 후 1년이 지난 위믹스는 23일 기준 약 36배가 오른 2만5000원을 웃돌고 있다.

위믹스 가격이 1년 만에 급등세를 보인 건 미르4 글로벌 역할이 컸다. 미르4 글로벌은 출시한 지 한 달 만에 서버를 약 10배 가까이 늘렸고 위믹스 가격이 2000원대로 올랐다. 이후 미르4 글로벌은 이달 11일에 동시접속자 130만명을 기록하자 위믹스 가격은 1만원대로 올랐고 현재는 2만원대로 진입했다. 주가도 23일 종가 기준 19만8700원으로 1년 만에 약 10배 올랐다.

현재 미르4 글로벌이 흥행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게임은 시간이 지나 성숙기와 쇠퇴기를 거치며 이용자가 감소하기 마련이다. 이에 따라 미르4 게임 재화의 '흑철' 생산량도 줄고 위믹스의 유통량도 자연스레 감소한다. 이를 만회하기 위해 위메이드는 여러 블록체인 게임을 자체 개발할 수도 있지만 최소 1년 이상 소요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20년 게임산업 종사자 노동환경 실태조사'에 따르면 게임 전체 프로젝트 주기는 지난해 17.4개월로 나타났다. 이렇게 만든 게임들이 미르4 만큼 흥행할 것이란 보장도 없다.

최근 연이은 MOU는 자체 개발보다도 훨씬 빠르게 위믹스 활성화 시간을 앞당기면서 남들보다 앞서 위믹스 생태계를 안정적으로 구축하기 위한 전략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지난주 개최한 '지스타 2021' 기자 간담회에서 "자체 가상화폐인 위믹스를 게임계의 대표적인 기축 통화로 만들려 노력하고 있고 상당한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글로벌에 빨리 P2E 게임을 선보이기 위해선 위메이드와 손잡으면 된다"고 강조했다.

국내 대형 게임사 넥슨과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도 NFT 진출을 시도하고 있다. 넷마블과 엔씨소프트는 지난 3분기 컨퍼런스 콜을 통해 NFT 게임을 선보이겠다고 선언했다.

위메이드가 현재 국내 3N 게임사보다 규모는 작지만, 위믹스 생태계를 먼저 구축한다면 해외 시장을 발판으로 성장 가속도가 달라진다. 다른 중소 게임사들로서는 굳이 자체적인 NFT 개발에 시간과 돈을 들이지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으며, 이런 흐름이 거듭될수록 기존 게임사들이 위믹스 생태계에 들어가야 할 장점도 커진다. 이는 자연스레 위믹스 가치 상승으로 이어지고 또 다른 게임사들의 참여를 부르는 선순환 과정을 만든다.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 교수는 위메이드 행보에 대해 “위메이드가 전략적이고 정석적인 플레이를 하고 있다"며 "위믹스 생태계가 확장되고 가치가 올라가면 위메이드가 자체적으로 빗썸같은 오프라인 가상화폐 거래소을 만들 수도 있고 빗썸 자체에 차릴 수도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