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클’ 오정세-이시원, 핑크빛 썸 기류 포착된 ‘두근두근 눈빛 맞춤’ 현장 공개
‘엉클’ 오정세-이시원, 핑크빛 썸 기류 포착된 ‘두근두근 눈빛 맞춤’ 현장 공개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11.29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TV CHOSUN 제공
사진 = TV CHOSUN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엉클’ 오정세와 이시원이 수줍게 마주한 ‘두근두근 눈빛 맞춤’으로 핑크빛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다.

‘엉클’(연출 지영수/극본 박지숙/제작 하이그라운드, 몬스터유니온)은 누나의 청천벽력 이혼으로 얼떨결에 초딩 조카를 떠맡은 루저 뮤지션 삼촌의 코믹 유쾌 성장 생존기다. 무엇보다 ‘엉클’은 동명의 BBC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강남 4구 로열스테이트 옆 임대 아파트에 들어선 개성 강한 가족구성원들의 처절하고 엉뚱한 위기일발 생존기를 통해 웃음과 감동, 위로와 희망을 건네는 ‘웰메이드 드라마’를 선보인다.

특히 오정세는 ‘엉클’에서 과거 오디션 1위를 거머쥔 뮤지션 ‘제이킹’이었지만, 친구와 가족의 배신으로 돈도, 꿈도 빼앗긴 루저 백수 왕준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극중 멸치잡이 배를 타면서도 뮤지션의 꿈을 포기하지 않던 왕준혁은 이혼 후 난데없이 나타난 누나 왕준희(전혜진)로 인해 조카 민지후(이경훈)의 육아 엉클로 거듭난다. 또한 이시원은 ‘제이킹’의 유일한 팬이자, 열정 가득한 초등학교 선생님 송화음 역으로 나선다. 극중 송화음은 과거에 팬이었던 왕준혁의 재기와 성공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돕는다.

이와 관련 오정세와 이시원이 다정하게 마주 보고 있는 ‘두근두근 눈빛 맞춤’ 현장이 시선을 모으고 있다. 극중 학교 일을 마치고 퇴근하던 송화음 앞에 왕준혁이 나타난 장면. 먼저 핸드폰을 들고 있던 왕준혁이 조금 놀란 표정으로 송화음을 바라보자, 송화음은 촉촉한 눈망울과 입꼬리가 살짝 올라간 수줍은 미소를 띤다. 이에 왕준혁 역시 환한 웃음으로 화답하는 것. 과거 가수와 팬의 관계였던 왕준혁과 송화음 사이에 핑크빛 기류가 형성된 이유가 무엇인지, 두 사람의 운명적 스토리에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그런가 하면 ‘두근두근 눈빛 맞춤’ 촬영은 지난 8월에 진행됐다. 극중 왕준혁과 송화음의 아련하고 운명적인 서사를 단단하게 쌓아올리는 장면이었던 만큼, 수줍은 케미를 이끌어내는 오정세와 이시원의 호흡이 돋보여야 했던 터. 특히 본 촬영에서 두 사람은 놀라움과 설렘이 교차되는 눈빛, 표정, 목소리를 실감 나게 그려내면서 동화 속 한 장면 같은 투 샷을 완성, 지켜보는 이들의 자동 미소를 유발했다.

제작진은 “오정세와 이시원의 열연으로 극중 왕준혁과 송화음의 감정 변화가 오롯이 느껴지는 묘하고 설레는 장면이 완성됐다”며 “두근두근한 떨림은 물론, 웃음과 감동이 있는 두 사람의 이야기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새 토일미니시리즈 ‘엉클’은 오는 12월 11일(토) 밤 9시에 첫 방송되며, VOD는 웨이브(wavve)에서 독점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