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솔져스' 격술 대결로 첫 탈락자 결정...긴장감↑
'더솔져스' 격술 대결로 첫 탈락자 결정...긴장감↑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12.03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제공
사진 = SBS 제공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3일 ‘더솔져스’에서는 탈락자 후보 8인의 생존을 건 1:1 격술 대결 펼쳐진다.

지난 주, 폭발적인 전투력과 기대 이상의 커리어로 기대를 모았던 인물들이 탈락후보가 되면서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장애물 달리기, 타이어 쟁탈전, 딥탱크 탈출 미션을 통해 탈락자 후보가 된 8인은 UDT 박성민, 특전사 박장호, 707 홍국성, 해수색 박요셉, 해수색 이강우, SDT 황성현, 정보사 고인호, 정보사 김영철 요원이다.

오직 4인만이 살아남게 될 격술 대결을 치르는 이들은 ‘악으로 깡으로 하겠다’, ‘나를 이길 사람은 없다’, ‘죽기 아니면 살기’ 등 각오를 밝히며 실전을 뛰어넘는 승부를 펼쳤고, 결국 반전의 반전을 거듭해 이를 지켜보던 요원들 또한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극강의 정신력과 신체적 능력치를 요구하는 격술 예고 영상을 접한 시청자들은 ‘이렇게 강력한 미션은 처음이다’, ‘이 부분만이라도 선공개해달라’며 높은 관심과 기대감을 표하고 있다. 생존을 위한 투지를 불태우며 전투에 나선 8명의 요원 중 과연 살아남게 될 자는 누구일까?

또한, 팀장들이 평가한 16인의 순위와 본격적인 대결을 수행하게 될 팀 매칭도 공개된다. 부대를 넘어 개개인의 능력치를 평가한 글로벌 팀장들은 우수한 요원들을 자신의 팀으로 영입하기 위해 치열한 눈치 싸움을 벌였다. 팀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요원들은 긴장감이 역력한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첫 번째 팀 미션도 수행한다. 처음으로 팀으로서 경쟁하게 된 4팀은 장애물 행군길에 오르며 서로를 향한 견제와 승부욕을 표출하는 등 살벌한 싸움이 시작될 예정이다.

특전사(육군 특수전사령부), 정보사(국군 정보사령부), CCT(공군 공정통제사), UDT(해군 특수전전단), 707(제707 특수임무단), SSU(해난구조전대), SDT(군사경찰 특수임무대), 해병대수색대 등 국내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 20명이 전 세계 특수대원들과 겨룰 대한민국 국가대표 특수요원에 도전하는 ‘더솔져스’의 본격적인 치열한 전투는 12월 3일 금요일 밤 11시 10분 SBS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