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아이브 유진, “성숙한 리더 될 것”
‘복면가왕’ 아이브 유진, “성숙한 리더 될 것”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12.06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그룹 아이브(IVE) 유진이 한계 없는 콘셉트 소화력으로 반전을 선사했다.

유진은 지난달 28일과 5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올리비아 핫세’로 출연, 1라운드를 시작으로 2라운드까지 화려한 무대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앞서 유진은 청아하고 시원한 음색과 러블리한 매력을 자랑하며 1라운드 승리를 거두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2라운드 솔로곡 무대에서 유진은 크러쉬의 ‘나빠’를 선곡했고, 1라운드와는 다른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진성과 가성을 아우르는 음색과 랩과 보컬의 완벽한 조화를 보인 유진은 한층 더 풍부해진 표현력으로 판정단의 극찬을 받았다.

또한 유진은 ‘핫 뜨거 댄스’ 개인기로 산뜻하고 통통 튀는 매력을 보이며 웃음을 선사했다. 판정단은 유진의 무대에 “리듬을 자유롭게 탄다”, “1라운드에서는 몸이 조금 굳어보였는데, 2라운드에서는 본인에게 맞는 선곡을 해 컨트롤한 여유가 생겼다”고 말했다. 

아쉽게 패해 가면을 벗은 유진을 본 판정단은 크게 놀랐다. 유진은 “아이브의 유진이다. 방송일 기준으로 데뷔 5일 차의 파릇파릇한 신인이다. 많은 사랑 부탁드리며, 아이브의 유진과 아이브 모두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특히 유진은 “30대라고 추측하는 걸 듣고 엄청 충격을 받아서 대기실에서 2라운드 때 보일 제스처를 연습했다. 다들 속으셨는지 모르겠다”며 “이제 스무살이 되는데, 마지막 10대를 보내는 아쉬움도 있지만 스무살이 되는 설렘도 있다. 더 성숙한 리더의 모습 보여드리고, 멤버들과 함께 활동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이브는 다채로운 콘텐츠부터 각종 방송, 라디오 출연 등 국내외 K팝 팬들에게 화답할 수 있는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