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현 OCI 부회장, OCI정보통신 리스크 해소=계열분리가 정답 [SI업체 일감몰아주기 대결]
이우현 OCI 부회장, OCI정보통신 리스크 해소=계열분리가 정답 [SI업체 일감몰아주기 대결]
  • 이진휘 기자
  • 승인 2021.12.3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CI그룹 규제 대상 대폭 증가, 공정위 철퇴 부담감 고조
OCI 100% 자회사 OCI정보통신, 내부거래 80~90% 지속
이우현 부회장 OCI 계열분리 속도…SGC·유니드와 결별?
이우현 OCI그룹 부회장과 OCI정보통신 내부거래 비중. 그래픽=이진휘 기자
이우현 OCI그룹 부회장과 OCI정보통신 내부거래 비중. 그래픽=이진휘 기자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OCI그룹 내 내부거래 의존도가 가장 높은 OCI정보통신의 근심이 늘고 있다. 공정거래법 개정안 시행으로 강화된 일감몰아주기 규제의 대상이 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OCI정보통신은 지난 1997년에 설립된 시스템통합(SI) 회사로 OCI그룹 전반적인 IT 구축과 유지보수를 담당하고 있다. 그룹 내 OCI, SGC에너지(구 삼광글라스), 유니드 3개 계열쪽 모두로부터 내부 일감을 받아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OCI정보통신의 매출 규모는 다른 계열사에 비해 작지만 내부거래 의존도가 매년 80~90% 수준이라는 점은 부각된다. 지난 2011년 매출 204억원 중 내부거래가 196억원으로 96.0%를 차지한 바 있다. 지난해도 매출 103억원 중 84.8%인 87억원을 내부거래 수익으로 올렸다.

내부거래 중 특히 모회사이자 그룹 지주사 격인 OCI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 지난해 기준 OCI가 OCI정보통신에 제공한 내부거래 매출 비중은 80%에 육박했다. 나머지 20% 상당은 SGC이테크건설(구 이테크건설), 유니드, 유니드글로벌상사 등이 차지했다.

OCI정보통신이 계열사와 진행한 내부거래는 모두 수의계약 방식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OCI로부터 제공받은 69억원 상당 내부거래도 모두 수의계약 체결됐다. 내부거래 금액은 전액 어음으로 지급됐다.

OCI정보통신은 이달 말부터 시행되는 공정거래법 개정안으로 인해 내년부터 당장 사익편취 규제 대상 기업으로 분류된다. 지금까지 아무 제재 없이 내부거래 활동이 가능했지만 공정위 규제 감시망에 들어온 만큼 향후 사업 운영에 제약이 생길 수밖에 없다.

이는 OCI에 총수일가 지분 20.14%가 들어있고, OCI정보통신이 OCI 100% 자회사이기 때문에 생긴 결과다. 공정거래법 개정안에 따르면 일감몰아주기 규제는 상장사, 비상장사 관계 없이 총수일가 지분 20%가 넘는 기업과 그 기업이 50% 이상 지분을 가진 자회사로 확대된다.

OCI에 들어있는 총수일가 지분 1%p 미만 수준에서 정리함으로써 공정위 규제 리스크 관련 당장 급한 불을 끌 수는 있으나, 이우현 부회장 지분(5.04%)과 두 삼촌 이화영 회장(5.43%), 이복영 회장(5.40%) 지분율이 비슷하기에 지주사 지분을 줄인다는 게 쉬운 방법은 아니다. 이우현 부회장이 그룹 총수임에도 OCI 3대주주이기에 계열분리를 하지 않으면 두 삼촌과 잠재적인 지분율 다툼 가능성이 있다.

가장 확실한 방법은 그간 서서히 윤곽을 보이던 계열분리에 속도를 내고 OCI그룹을 3개로 나누는 것이다. 이후 OCI, 유니드 등 분리될 계열사에서 이우현 부회장, 이복영 회장, 이화영 회장이 서로 교차해서 가진 지분을 정리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OCI그룹은 사실상 3개 그룹이 묶인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고(故) 이수영 OCI그룹 회장, 이복영 SGC에너지 회장, 이화영 유니드 회장 등 오너일가 2세 체제부터 3형제가 각각 OCI, SGC, 유니드 계열 독자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부친 이수영 회장 공백 자리를 장남 이우현 부회장이 이어받는 등 오너 3세 경영으로 내려오는 과정에서 계열분리 가능성은 점점 커지고 있다.

계열분리 작업은 그룹 내에서 이미 한 차례 진행되기도 했다. 지난 2018년 유니온, 유니온머티리얼즈, 유니온툴텍 등 유니온 계열이 OCI그룹에서 계열분리했다. 이건영 유니온 회장은 OCI 오너 2세 3형제와 사촌지간이다.

향후 계열분리를 위한 사전 움직임도 포착되고 있다. SGC에너지는 지난해 11월 군장에너지, 삼광글라스, 이테크건설이 합병한 형태로 출범해 중간지주사 체제를 확고히 했다. SGC 계열 분리를 위한 사전작업으로 풀이되며 SGC에너지는 SGC이테크건설, SGC솔루션(구 삼광글라스), SGC그린파워(구 SMG에너지), SGC디벨롭먼트(구 SG개발) 등을 자회사로 보유하고 있다.

OCI정보통신 외에도 공정거래법 개정안 시행 이후 그룹 전반에 규제 리스크가 커지기 때문에 OCI그룹의 계열분리는 빠를수록 좋다. 현행 공정거래법상 OCI그룹 18개 계열사 중 사익편취 규제 대상은 SGC에너지, 유니드글로벌상사 2곳뿐이지만 개정안이 시행되면 14곳으로 확대된다. 한 번에 12곳이 늘어나 그룹 80%가 규제 리스크를 떠안게 된다.

이번에 사익편취 규제 대상 기업이 신규 추가되면 OCI그룹 전반 내부거래 규모가 상당한 수준이라 규제를 피할 해결방안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난해 기준 유니드글로벌상사는 740억원 내부거래 수익을 올렸고 이는 총매출의 16.0% 상당이다. 같은 기간 SGC솔루션은 760억원(28.0%), SGC디벨롭먼트 51억원(65.4%), SCG이테크건설 902억원(7.9%) 내부거래 매출을 올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