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에 충실한 한우·한돈 고깃집 녹우돈
기본에 충실한 한우·한돈 고깃집 녹우돈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4.11.10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이 깊어갈수록 주말마다 이국적인 풍경의 송도국제도시를 찾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다양한 맛집과 볼만한 즐길 거리가 많은 송도에 고기 매니아들의 입맛을 잡은 떠오르고 있는 송도 맛집이 있다. 100% 1등급 한우, 한돈 생고기 고깃집 ‘녹우돈’을 소개한다.

소고기, 돼지고기 만큼 흐름을 타지 않고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스테디셀러 메뉴도 드물다. 보다 품질이 좋고 맛있는 국내산 생고기를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고깃집은 알고 보면 그리 많지 않다. 녹우돈에서는 150g, 180g이 아닌 무조건 국내산 생고기 1인분 200g의 정량을 양심저울에 달아서 판매한다. 녹우돈에서는 질 좋은 국내산 한우, 한돈만 골라 얼리지 않은 생고기만 정성스럽게 음식을 내놓기를 원칙 삼아 송도를 찾는 입맛 까다로운 미식가들을 사로잡았다. 녹우돈에서는 도축 전문가를 통해 특별히 엄선된 한우·한돈만을 확보해 최대한 질 좋고 신선한 고기를 저렴하게 공급받고 있다.

이 집의 대표 메뉴들인 ‘한우 한마리’(8만8000원)와 ‘한돈 한마리’(4만원·이상 각 800g 기준)는 모두 3~4인이 먹기에 만족할 만한 인기메뉴들이다. ‘한우 한마리’는 한우 차돌박이·등심·안심·채끝살·육회 등 누구나 좋아하는 ‘특수 부위’를 한 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메뉴다. 차돌박이로 입 안을 감미롭게 한 뒤, 겉만 살짝 구운 등심을 한 점 들어 입에 넣고 베어 물면 흘러넘치는 육즙이 미각을 황홀하게 한다. 안심은 혀 끝에 착착 감기고, 채끝살 역시 별미다. 이 메뉴를 주문하면 저렴한 가격에 골고루 맛볼 수 있다. 이름 그대로 한우 한 마리를 통째로 먹는 기분이 절로 난다. 돼지고기를 선호하는 고객들에게는 ‘한돈 한마리’를 추천할 만하다. 한돈 생삼겹살·생오겹살·항정살·가브리살·목살·갈매기살 등 인기 부위들을 한 데 모아 저렴하게 마음껏 냄새없는 국내산 암돼지 한돈을 즐길 수 있다.

녹우돈에서는 테이블에 불판 굽는 그릴용 렌지 외에 추가로 작은 가스렌지가 하나 더 붙어있다. 이 작은 가스렌지로 고기완자를 가득히 넣은 된장찌개와 즉석에서 끓이면 더 고소하고 부드러워지는 계란찜을 즐길 수 있다. 테이블에서 끓여먹는 된장찌개와 계란찜은 기분좋게 무료로 서비스된다. 녹우돈에서는 아늑하고 넓은 단체석과 룸이 완비되어 있어 직장인 회식에도 안성맞춤이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