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산과학원, 고수온 이후 양식생물 사육관리 철저 당부
국립수산과학원, 고수온 이후 양식생물 사육관리 철저 당부
  • 곽지술 기자
  • 승인 2016.09.09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여름철 연안 수온이 예년에 비해 평균 3∼4℃ 높아
[푸드타임스코리아]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강준석)은 최근 고수온 현상이 소멸되면서 수온이 급격하게 하강함에 따라 양식생물의 2차 피해가 예상되므로 양식생물 사육관리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올해 여름철 연안 수온이 예년에 비해 평균 3∼4℃ 높은 고수온의 지속으로 양식생물이 많은 스트레스를 받아 온 상태이며, 최근 급격한 수온 저하는 스트레스를 더욱 가중 시켜 생리활성 약화 및 면역력 저하로 인한 질병 감염 등으로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

우선 양식생물의 질병감염 여부 등 건강상태를 점검하고, 비타민·간장제·영양제 등을 첨가한 사료의 공급량을 서서히 늘려 생리대사의 활성화와 건강도를 향상시켜 주어야 한다.

그리고 일정 기간 안정을 취하도록, 크기 선별이나 사육시설의 그물망 교체 등의 과도한 작업과 밀식 등에 의한 스트레스 요인을 최소화해야 한다.

또한 수온이 내려가기 시작하면 양식생물에 나타나는 세균성 및 기생충성 질병으로 장기와 아가미 손상을 일으켜 산소대사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주기적인 건강상태 관찰과 질병진단을 수산질병관리사에게 문의하여 처방 등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

전제천 양식관리과장은 “최근 수온이 평년 수온으로 회복하였으나, 고수온기 이후 양식생물 관리가 중요한 만큼 양식장 관리요령을 준수하여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육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