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전화...........
친구 전화...........
  • 이효상
  • 승인 2016.11.21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에서 백수로 살아 간다는 것

오늘 친구한테 전화가 왔어요.
전 지난해 부터 쭈~~욱~ 백수로 지내온 상태고,
핸드폰 값 내고나면 몇푼 안되는 용돈으로 한달을 버티고 살고 있죠.
그래서 친구들과의 술 자리도 되도록 피하려 하구요....

한심한 나.
직장에 다니는 친구가 그럽니다.
"전화 좀 하고 살라"고....
전 할 말이 없습니다.

내 한 숨 뿐인 백수생활 말 해 봤자 나만 바보가 되거든요.
그냥, 취직해서 당당하게 "나 취직했다"고.... 전화 하고 싶거든요.

직업 없이 지낸다고 욕 많이 먹었어요..
친구들이 저를 이해해 주길 바라는게 너무 큰 욕심인지....


하나 둘....

친구들 마저 저를 바라보는 따가운 시선이 늘고 있군요.
친구들도 제게 지친 듯 합니다.

많이 빚진것도 없는데,,
주변 사람들 한테
미안하기만 한 이유 아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