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 보고 있는데요
HD 보고 있는데요
  • 이몽룡 스카이라이프 전 사장
  • 승인 2016.12.13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는 영광·권세의 자리가 아니다<08>
이몽룡 스카이라이프 전 사장

HD 보고 있는데요

위기는 한 편으로 기회를 가져 왔다.

2008년에 시작된 불황 은 광고 단가를 끌어 내렸다.

보너스까지 챙겨 40억 원의 광고비로 80억 원에 해당하는 광 고 시간을 배정받았다.

40억 원, 정말 알토란 같은 돈이었다.

최대한 광고 효과를 내 야 했다.

문제는 광고 내용이었다.

일반 소비자에게 당시 HD는 생소한 상품이었다.

지상파들도 텔레비전 우측 상단에 HD 자막을 뛰워, HD 프 로그램이라는 것을 알리기 시작할 무렵이었다.

문제는 여기서 발생했다. 대다수가 HD 텔레비전만 있으면 HD 화면을 볼 수 있다고 믿었다.

아날로그 텔레비전을 가진 사람조차 HD 자막을 보고는 자신 이 HD 화면을 보고 있다고 착각하고 있었다.

진짜 HD 방송을 보려면

1) HD텔레비전, 2) HD셋탑박스, 3) HD콘텐츠 이 세 가지가 다 있어야 한다.

세 가지 중 하나만 없어도 가짜 HD를 보고 있는 것이다. HD가 좋다고 광고하기 전에 HD를 보고 있다는 환상부터 깨 야 했다.

갈 길이 멀었다.

그러나 아무리 바빠도 바늘 허리에 실을 매어 쓸 수는 없지 않은가.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