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는 길목
봄이 오는 길목
  • 장현수
  • 승인 2017.02.07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이 오는 길목에 서서

입춘첩을 붙인지 나흘
입춘대길 건양다경 (立春大吉 建陽多慶)
소지황금출 개문백복래 (掃地黃金出 開門百福來)
땅을 쓸면 황금이 나오고 문을 열면 백가지 목이 온다.
온갖 재앙은 가고 모든 복은 오라.
그리고 봄비가 오길 기다릴 뿐이다.

봄비

시끄럽지도 않고 조용히 포근하게 내리는 봄비
겨우내 꽁꽁 얼어붙은 땅을 서서히 녹이는 봄비

봄비 맞아 나뭇가지마다 잎새가 숨을 쉬기 시작하네
땅속에 개구리들이 잠에서 깨어 기지개를 켜네

보슬보슬 내리는 봄비속에 옷이 젖어 마음이 젖어
지난날의 긴 긴 세월 잠이들어 마음이 늙어

봄비 맞으며 다시 소생하고 싶네
다시 인생을 시작하고 싶네

봄비여!

끊임없이 나려다오 쉬지말고 나려다오
내 가슴이 촉촉이 젖을 때까지
-설재천 시인


Tag
#봄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