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초읽기… "무작정 응원말고 건강 챙겨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초읽기… "무작정 응원말고 건강 챙겨야"
  • 이수현 기자
  • 승인 2018.02.06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국가적 차원의 메가 이벤트인 만큼 평창에 직접 방문해 응원 계획을 세우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삼삼오오 모여 TV로 응원할 계획을 세우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무작정 올림픽 경기를 응원하다가 건강에 탈이 날 수 있어 건강을 지키며 올림픽을 즐길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하다.

평창 올림픽 다수의 종목이 실외에서 진행되는 만큼, 직접 현장에서 경기를 관람하는 ‘직관족’들은 영하권의 추운 날씨에 건강에 신경 쓸 필요가 있다. 기온은 신체 건강에 전반적인 영향을 끼치는데, 특히 관절은 낮은 기온에 큰 영향을 받는다. 추운 날씨일수록 근육통과 관절통을 호소하는 환자가 많아지는데, 기온이 떨어지면 혈관이 수축해 혈류량이 줄고 관절 주변 조직이 뻣뻣해져 혈액순환이 방해되기 때문이다. 추위에 떨며 경기를 보는 과정에서 무의식적으로 몸을 강하게 움츠린다면 근육에 스트레스가 가해지고, 근육 긴장 상태가 지속돼 마치 담이 걸린 듯한 근육통이 발생할 수 있다. 특별한 질환이 없던 사람까지도 어깨나 무릎에 통증을 느낄 수 있다.

목동힘찬병원 최경원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추워지면 우리 몸은 체온을 유지하도록 더 많은 열량을 소모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근육이 더 많은 일을 해 결국 피로해져 통증이 생길 수 있다”며 “특히 에너지 대사에 관여하는 효소 활성도가 떨어지고, 근육의 유연성도 떨어져 경직되기 때문에 아주 작은 자극에도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장시간 앉아서 응원할 때는 같은 자세로 불편하게 앉아 있는 것은 피하고 수시로 일어나 가볍게 스트레칭을 하면 몸에 무리를 주지 않고 즐겁게 응원을 할 수 있다. 특히 통증 예방을 위해서는 보온 유지에 신경 쓰는 것이 중요하다. 내복을 잘 챙겨 입고, 상체를 덮을 수 있는 담요를 챙기거나, 얇은 옷을 여러 벌 입을 것을 권한다. 근육통은 대부분 통증이 발생했을 때 온욕이나 마사지를 해주면 통증을 가라앉힐 수 있다. 40도 정도의 물에서 15분 정도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좋으며, 따뜻한 물에 샤워하는 것만으로도 찜질 효과를 볼 수 있다.

집에서 TV를 시청하며 응원하는 경우에도 바른 자세가 중요하다. 대부분의 사람이 소파나 바닥에서 옆으로 비스듬하게 누운 편한 자세로 TV를 보는 경우가 많은데, 옆으로 틀어진 자세로 인해 몸 전체의 근육, 인대, 척추 등에 물리적인 압박이 가해질 수 있다. 구부정하게 틀어진 자세로 척추 뼈의 정상적인 만곡이 흐트러지며 요통이 유발될 수 있다. 경기가 진행되면서 승패에 집중하다 보면 온몸에 긴장이 더해지며 목과 어깨의 근육이 뻣뻣해져 두통까지 생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간혹 팔을 괸 자세로 시청하다가 팔 저림을 느끼기도 한다. 머리로부터 가해지는 압력으로 인해 팔과 손목으로 가는 신경의 압박으로 인해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올림픽을 TV로 볼 때 바른 자세는 적당한 거리를 유지한 채 시선을 너무 높거나 낮게 두지 않고, 1시간 이상 같은 자세로 TV를 시청하기보다는 자세를 자주 바꿔주는 것이 좋다. 틈틈이 허리나 목을 돌려주는 스트레칭도 도움이 된다.

목에서 어깨로 내려오는 곳이 심하게 결리고 아픈 사람은 경기를 보면서 1~2시간에 한 번씩이라도 틈틈이 기지개를 켜고, 어깨를 돌려주는 동작을 통해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통증이 있다면 수축된 어깨 근육이 이완될 수 있도록 통증 부위에 온찜질을 해주면 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