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안-정봉주 기자회견 ‘진실공방’…“서울 시장 출마할 것”
프레시안-정봉주 기자회견 ‘진실공방’…“서울 시장 출마할 것”
  • 박근제 기자
  • 승인 2018.03.12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봉주 전 의원이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성추행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그는 성추행 의혹을 연속 보도한 프레시안에게 사과문과 정정보도를 요구하며 만약 지켜지지 않을 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국회의원이 12일 자신을 둘러싼 성추행 의혹을 반박하고,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이 ‘대국민 사기극’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레시안 기사가 거짓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프레시안이 ‘2011년 12월23일 내가 여대생을 호텔 방으로 불러서 성추행을 했다’고 보도했는데 나는 12월 23일이든 24일이든 렉시턴호텔에서든 레스토랑에서든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프레시안의 기사에서 A씨가 저에게 성추행 당했다는 일시가 명확하게 나와 있지 않고, 그나마도 자꾸 변경돼 도대체 언제 성추행이 있었다는 것인지 알 수 없다"고 얘기했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이 말하는 사건 일시는 렉싱턴 호텔 레스토랑에서 티타임시간으로 운영하는 오후 3시에서 5시 사이인 것으로 보인다"며 "프레시안이 성추행이 일어났다고 보도하는 시간에 자신은 홍대 인근에서 명진스님을 만나고 이후에는‘나는 꼼수다’ 멤버들과 함께 식사를 하러 갔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 보도의 객관성에서도 물음표를 달았다. 피해자A씨와 기사를 작성한 서어리 기자가 친구 사이라는 것이다. 

이어 정 전 의원은 “원래 어떤 사실이 없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며 “상식적으로는 (해당 기사를 쓴) 서어리 기자 등이 프레시안 기사의 내용과 같은 사실이 있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 타당하다. 그러나 이번 사안이 이른바 미투 운동에 미칠 영향을 감안할 때, 저는 적어도 제가 할 수 있는 데까지는 먼저 제 무고함을 설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은 자신이 무고하다는 것을 거듭 밝히고,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프레시안의 네 차례에 걸친 보도에 대해 정정보도와 해명을 요구했다. 그는 프레시안의 정정보도와 사과가 없다면 '공직선거법상 낙선을 목적으로 하는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소하는 것을 포함하여, 프레시안을 상대로 취할 수 있는 모든 법적 조처를 다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유지했다.

프레시안과 서어리 기자는 이날 오후 2시까지 정 전 의원의 주장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