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소환 D-1… 與 "피해자 코스프레, 전직 대통령 도리 지켜야"
MB 소환 D-1… 與 "피해자 코스프레, 전직 대통령 도리 지켜야"
  • 김도희 기자
  • 승인 2018.03.13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 계기 되길 기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를 하루 앞둔 13일, 여당은 "피해자 코스프레"라며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최소한의 양심과 품격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를 하루 앞둔 13일, 여당은 "피해자 코스프레"라며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최소한의 양심과 품격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논평을 내고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내일 피의자로서 검찰에 소환된다"며 "헌정 사상 전직대통령에 대한 검찰 소환조사는 네 번째로, 이는 매우 불행한 역사지만 법치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에서 범죄에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는 자고 일어나면 하나씩 늘어갈 정도"라며 "수감 중인 파이시티 전 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 연루를 시인했고, 대선 직전 김윤옥 여사가 돈다발이 든 명품백을 받은 정황도 드러났다. 혐의가 20여개에 이른다니 가히 ‘종합비리선물세트’라고 불릴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도, 여전히 정치보복 운운하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은 여론을 호도하여 자신의 범죄를 덮고자 하는 꼼수이자, 사법체계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양심과 품격을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지금까지 보인 태도로는 검찰조사에서 모든 혐의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할 공산이 크다. 검찰은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전직 대통령 두 명이 동시에 사법처리 되는 사태를 앞두고 부끄럽고 황망하기 그지없다. 지금이라도 이명박 전 대통령은 역사와 국민 앞에 진심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 그것이야말로 전직 대통령으로서 대한민국과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이자 예의"라고 꼬집었다.

민주당은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로지 법과 원칙에 입각해 소환조사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라며, 추가로 드러난 혐의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한 점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날 바른미래당 역시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 진상규명과 함께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는 제하의 논평으로 입장을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바른미래당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수사할 것을 검찰에 요청한다"며 "범죄 혐의 특히 정치인의 범죄 혐의는 그 종류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한 점의 의혹도 남김없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검찰은 오늘 문무일 검찰총장이 국회 사개특위에 출석해 검찰개혁과 관련해 보고하게 된 이유가 바로 그간 정치인들을 비롯한 권력자들에 대한 검찰의 봐주기 수사에 있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