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데일리만평] 정봉주, 너무 늦은 자백
[톱데일리만평] 정봉주, 너무 늦은 자백
  • 김도희 기자
  • 승인 2018.03.30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추행 의혹에 휘말린 정봉주 전 의원이 서울 시장 출마를 포기하고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정 전 의원은 그간 성추행이 발생했다고 지목된 호텔에 간 적이 없다고 주장해왔지만 해당 호텔에서 쓴 카드 내역이 나오자 그간 자신의 해명이 잘못됐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007년, BBK의혹을 제기했다가 징역 1년에 피선거권 10년 박탈을 선고받았다. 정 전 의원은 문재인 정권 집권 이후인 작년 12월 특별사면복권을 받아 서울시장 출마로 정계 복귀를 노렸지만 성추행 의혹으로 인해 정계 은퇴 수순을 밟게 됐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