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넥슨, 악랄한 사기꾼 돈벌레
[기자수첩] 넥슨, 악랄한 사기꾼 돈벌레
  • 전다윗 수습기자
  • 승인 2018.04.23 14:36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의 사기에 가까운 유저 기만행위는 이번만이 아니다. 사진=넥슨
넥슨의 사기에 가까운 유저 기만행위는 이번만이 아니다. 사진=넥슨

[톱데일리] “74만원 과금했는데, 304원 환불받는다.”

오는 26일 서비스가 종료되는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2(이하 카스2)’의 환불정책은 사기에 가깝다. 카스2는 서비스 종료 직전 고가의 확률형 아이템을 연달아 출시했다. 그와 동시에 각종 이벤트와 신규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유저들이 서비스 종료를 예상하지 못하게 했다. 유저들은 지난 2월 22일 서비스가 곧 종료할 예정임을 밝히는 공지가 올라오기 직전까지 유료아이템을 구매했다. 

이후 올라온 환불 규정은 카스2에 쏟았던 애정이 아까울 정도였다. 카스2 과금의 가장 큰 요소인 ‘확률형 상자’는 지난 3월 2일 기준 사용하지 않았을 경우 환불이 가능하다. 아이템을 사용하지 않고 보관하려 사는 경우는 거의 없다. 이를 잘 알고 있는 넥슨의 ‘꼼수’다. 구매 후 즉시 사용하거나 인벤토리에서 사용한 아이템, 세트 및 패키지 아이템도 환불에서 제외된다. 사실상 환불해주지 않겠단 얘기다. 유저 입장에서는 서비스 종료 직전 한탕 챙기고 ‘먹튀’하는 것으로밖에 생각할 수 없다.

넥슨의 사기에 가까운 유저 기만행위는 이번만이 아니다.

지난 2017년 9월 넥슨의 모바일 게임 ‘포켓메이플스토리’가 서비스 중지되면서 밝힌 환불정책도 문제가 됐다. 넥슨이 밝힌 환불 대상은 결제했지만 다 쓰지 못한 ‘게임머니’뿐이었다. 당장 사용하지 않을 ‘게임머니’를 충전하는 유저가 얼마나 될까?

또한 지난 1일 넥슨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2016년 10월 ‘서든어택’의 이벤트 진행 과정에서 “허위·기만적으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소비자를 유인한 행위”로 9억원 상당의 과징금을 처분받았다. 당시 '서든어택'에서 ‘연예인 카운트’ 아이템 구매 시 일정 수의 퍼즐을 지급하고 퍼즐을 완성할 경우 혜택을 제공했다. 넥슨은 퍼즐별 획득 확률이 다르고 일부 퍼즐은 획득 확률이 매우 낮게 설정돼 있음에도 "퍼즐 조각 1~16번 중 랜덤으로 지급됩니다"라고만 표시했다.

국내 1위 게임사 넥슨의 별명은 ‘돈슨’이다. 돈과 넥슨의 합성어로 게임성을 엉망으로 만들면서까지 이윤을 추구하는 모습을 꼬집는 별명이다. 넥슨은 지난 2014년 “‘돈슨’으로 불리는 건 올해가 마지막”이라며 ‘돈벌레’ 이미지를 청산하겠단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이후 행보를 보면 ‘돈벌레’ 이미지 탈피는 힘들어 보인다. 마지막 한 방울까지 쥐어짜 내는 모습이 갈수록 악랄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bdud 2018-05-22 22:18:20
역시 돈슨
어떻게 돈슨이 1위게임사냐
옛날 스솔유명할때 웰겜즈에서 넥슨 넘어가고 개떡됫는데

넥슨들 ㅅㅂ련 2018-05-13 16:21:59
넥슨 한국계의 돈미세세끼들 돈이나 내나라 미친년들아

개돼지1 2018-04-26 21:27:25
그만큼 당하고도 현질하는 개돼지들이 있다는것에 놀라울 따름

쉑쉑이 2018-04-26 10:11:07
사람을 돈으로만 취급하는 넥슨, 사람 귀한 줄 아십시오.
재작년 옛날 유저들 갖고 놀았던 적도 있지요? 추억놀이 이제 끝입니다.

헥헥이 2018-04-23 14:45:10
넥슨놈들은 항상 이런식 완전히 나쁜놈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