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보도] 서울 지하철역 무늬만 임산부 배려석…정작 임산부는 1명 뿐
[탐사보도] 서울 지하철역 무늬만 임산부 배려석…정작 임산부는 1명 뿐
  • 전다윗 수습기자
  • 승인 2018.05.01 15:49
  • 댓글 1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임산부 배려석 조사 결과
임산부 배려석 비워두기 캠페인에도 자리는 비워져 있지 않았다. 사진=수습기자 전다윗
임산부 배려석 비워두기 캠페인에도 자리는 비워져 있지 않았다. 사진=수습기자 전다윗

[톱데일리] 지난 2013년 12월 서울 지하철에 임산부 배려석이 처음 도입됐다. 이후 2015년 ‘서울교통공사’ 측은 “임산부 배려석을 단일 홍보 사안 중 최대 홍보 사안으로 결정”했다며 “집중적인 홍보 활동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톱데일리 탐사보도팀>은 서울시내 지히철역을 돌면서 임산부 배려석 시행 후 5년, 서울 지하철에서 어떻게 운용되는지 살펴봤다. 편집자주

1일 오전 10시경부터 3시경까지 서울 지하철 1호선부터 9호선까지 열차를 무작위로 타서 임산부 배려석 이용실태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는 다음과 같다. ▲1호선 남자 5명, 여자 3명 ▲2호선 남자 4명, 여자 13명, 빈자리 3개 ▲3호선 남자 1명, 여자 14명, 빈자리 4개, 임산부 1명 ▲4호선 남자 5명, 여자 14명, 빈자리 1개 ▲5호선 남자 2명, 여자 9명, 빈자리 5개 ▲6호선 남자 2명, 여자 9명, 빈자리 5개 ▲7호선 남자 없음, 여자 13명, 빈자리 3개 ▲8호선 남자 5명, 여자 5명, 빈자리 2개 ▲9호선 남자 3명, 여자 4명, 빈자리 1개로 파악됐다.

임산부 배려석 총 136석 중 남자 27명, 여자 84명으로 여자가 남자의 3배 이상이다. 최근 지하철 이용객 사이 나오는 “임산부 배려석이 아닌 여자 전용석이 된 느낌이다”는 말은 어느 정도 맞는 듯했다. 3호선을 주로 이용한다는 조성현(27)씨는 “예전 임산부석에 남자가 앉다가 몰카 찍히는 사건도 있고, 부담돼서 임산부 배려석엔 절대 앉지 않는다”고 말했다. 

비워진 임산부 배려석은 24개였다. 지난 2016년부터 ‘서울교통공사’에서 추진하는 임산부 배려석 비워두기 캠페인은 크게 효과가 없어 보인다. 붐비는 지하철 내에서 임산부 배려석 비워두기가 실현 가능할지도 의문이다. 근처에 빈자리가 없을 때 임산부 배려석을 비워두는 경우는 드물었다.

인구보건복지협회 관계자는 “자리를 비워주시면 가장 좋지만, 강제성이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인구보건복지협회’는 임산부를 위한 양보와 배려를 해달라 홍보한다”고 전했다. 

자리의 주인공인 임산부는 고작 1명이었다.

임산부 배려석 이용에 불편한 점은 없냐는 질문에 황미애(35)씨는 “만삭이어서 자리를 잘 양보해주신다”며 “그래도 눈치 보이는 건 어쩔 수 없다”고 답했다.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에도 “임산부석을 매일 거지처럼 구걸해서 앉는다”, “출퇴근 시간에는 사실상 배려받지 못한다” 등 임산부들의 민원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시작할 때부터 단기간에 끝날 사업이라 생각하지 않았다”며 “꾸준하게 해서 사람들의 인식을 변화시켜야 된다”고 전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0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신병자들아 2019-10-17 14:26:31
'반반이던데 왜 여자만 욕함?', '남자들이 훨씬 많이 앉던데'라며 사실 회피하고 마치 다른 나라 지하철을 타고 다니는 사람처럼 엉뚱한 소리하는 여자들 이거 보고 제발 억지 좀 그만 부려라. 뇌내 망상을 사실인 것처럼 주장하고 그러면 정신병자 소리 듣는거야.

vv 2019-08-29 09:04:13
네이트판에 종종 임산부석앉은남자 다리도촬하면서 한남충이라고 올라오고 조롱하던데
막상 현실임산부석은 내가봐도 항상 여자들,늙은아줌마들이 앉더라.
표본 100배늘려도 똑같을거다.
이게 현실이다

ㅋㅋㅋ 2019-08-06 01:08:25
ㅋㅋㅋㅋ세금낭비 헛짓거리보소

뻔뻔한 2019-06-28 12:01:39
한국여자 그 자체를 보여주는 기사네 ^^

ㄴㅇ 2019-06-26 17:49:17
‘임산부석 비워두자’ 이런 말이야, 지리가 비어 있지 않다면 억지로 비켜달라 하기도 뭐하고, 요청해도 들어주질 않는단 소리들도 있으니 충분히 할만한 캠페인이다
하지만 공익 광고나 사회적 인식으로는 ‘임산부석 비워두자’ 란 캠페인이 일어나는 원인을 자리를 차지하는 남성으로 간주한다는게 잘못이라는걸 지적하는게 해당 기사의 취지라 볼 수 있다
7호선 자주 이용하지만 분명 임산부석에 앉아 있는 사람의 대다수는 중년 여성인 경우가 많다
20대, 혹은 중고등학생도 간간히 보인다
아이러니한건 앞서 명시한 나이 대의 남성은 압도적으로 드물다
무슨 말이 하고 싶냐고?
저거 팩트고, 임신하지 않는 여성도 예비 임산부라며 독점해야 될 지리가 아니다
임산부가 늘지 않는건 사회 탓이듯, 임산부석 이용에 어려움을 주는건 모두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