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이소윤 노출사진 17일 오후 한번 더 돌아…2차 피해 심각, 해당 사이트는 정지
양예원 이소윤 노출사진 17일 오후 한번 더 돌아…2차 피해 심각, 해당 사이트는 정지
  • 김도희 기자
  • 승인 2018.05.18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예원 노출사진이 17일 오후에 한번 더 돌면서 2차 피해가 심각한 수준이다. 해당 사이트는 현재 정지상태다.
양예원 노출사진이 17일 오후에 한번 더 돌면서 2차 피해가 심각한 수준이다. 해당 사이트는 현재 정지상태다.

 

[톱데일리 김도희 기자] “3년 전 피팅 모델을 지원했으나 포르노에서나 나올 법한 의상을 입어야 했어요. 스튜디오에 있던 20여 명의 남성은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다가와 번갈아가며 제 가슴과 성기를 만졌지요. 더 무서운 건 그 사람들의 치밀함입니다. 몇 년이 지나고 잊힐 때쯤 (사진을) 유포한다고 했어요” 다름아닌 17일 오전부터 미투(나도 당했다)를 폭로한 유명 유튜버이자 피팅모델 양예원씨의 생생한 증언이다.

 양예원씨는 과거 모델로 일하다가 성추행과 협박을 당하고 신체사진이 노출됐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양예원씨가 성추행을 당한 곳은 마포구 합정동에 위한 A스튜디오로 그곳을 운영했던 B씨는 양예원씨의 이 같은 주장에 "합의된 사항"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강압은 전혀 없었다. 사진을 유출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받았다. 그런데 사진이 유출됐으니 그 당사자를 차아야 한다. 나도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피해자는 있는데 피의자가 없는 상황인 것이다.

양예원씨 뿐만 아니라, 동료 이소윤 씨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사한 피해를 봤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들은 현재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하지만 경찰이 제대로 수사해줄지는 의문이라는 게 일각 의견이다.

유포당시에 증거를 잡아서 초초 유포자를 찾아야만 수사가 쉬운데 그게 아니면 꼬리에 꼬리를 물기 때문에 수사가 어려워지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한편 17일 오후 한 차례 더 양예원의 노출사진이 유포됐다 사이트가 금방 닫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