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담판' 북미정상회담 하루 앞으로…역사적 장소로 기억될 '싱가포르'
'세기의 담판' 북미정상회담 하루 앞으로…역사적 장소로 기억될 '싱가포르'
  • 황정숙 기자
  • 승인 2018.06.1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싱가포르 도착 보도 잇따라…트럼프 대통령 역시 도착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서 첫 회동 예정
하루 앞으로 다가온 6·12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싱가포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루 앞으로 다가온 6·12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싱가포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톱데일리] 하루 앞으로 다가온 6·12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싱가포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은 11일 김 위원장이 “미합중국 대통령과의 력사적인 첫 상봉과 회담을 위해 평양을 출발해 싱가포르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의 싱가포르 회담에 김영철‧리용수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장 등이 동행했다.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를 방문하기 위해 10일 오전 중국 전용기로 평양을 출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김 위원장은 대통령궁전에서 리셴룽 수상을 접견하고 "훌륭하고 아름다운 싱가포르를 방문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모두 도착한 싱가포르는 '세기의 담판'이라 불리는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10시)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첫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싱가포르 본섬과 떨어진 센토사 섬은 보안 문제에 있어 통제가 조금 더 수월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어 이번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채택됐다.


황정숙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