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레일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제 2의 트론' 펀디엑스 반등 가능성 있나
 코인레일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제 2의 트론' 펀디엑스 반등 가능성 있나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8.06.1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레일이 지난 10일 새벽 해킹을 당해 400억원 가량의 암호화폐를 도난당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며 알트코인 '펀디엑스'도 급락하고 있다. 사진=펀디엑스 백서 캡처

[톱데일리 신진섭기자] 거래량 기준 한국 7위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레일이 지난 10일 새벽 해킹을 당해 400억원 가량의 암호화폐를 도난당했다.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쯤 코인레일 암호화폐 지갑에서 펀디엑스, 엔퍼, 애스톤, 트론, 스톰 등 암호화폐 9종 36억개 가량이 40분에 걸쳐 인출됐다. 이에 코인레인은 거래를 전면 중단하고 시스템 점검에 들어갔다. 

사진=코인레일 공지 캡처

코인레일 측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유출이 확인된 코인의 2/3는 각 코인사 및 관련 거래소와 협의를 통해 동결‧회수에 준하는 조치가 완료됐다”며 “나머지 1/3에 대해서는 수사기관, 관련 거래소, 코인개발사와 함께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해킹으로 탈취된 펀디엑스(NPXS) 수는 26억1954만개다. 펀디엑스는 ‘제2의 트론’으로 불리고 있는 신흥 가상화폐다. 펀디액스는 POS 기기 및 소매점을 블록체인 생태계로 유치해 향후 10억명의 암호화폐 사용자들을 확보하는 걸 목표로 두고 있다. 매달 7% 가량의 이자를 지급한다고 해 눈길을 끈 바 있다.

펀디엑스는 코인레일의 주력 상품이다. 펀디엑스(NPXS)를 거래할 수 있는 거래소는 코인네스트, 코인레일, 캐셔레스트, 코인베네, IDEX, DDEX 등으로 한정적이다. 해커가 탈취한 펀디엑스 전량은 별도 계좌로 옮겨졌으며, 해당 계좌에서 탈중앙화 거래소인 ‘IDEX’를 통한 매각이 시도되는 중이다. 해커 계좌 추적 성공 확률은 미지수다. 과거 일본에서 벌어진 넴코인(NEM) 해킹 사때도 탈중앙화된 거래소를 통한 매각은 추적에 실패했다.

해킹 소식에 펀디엑스 가격도 급락하고 있다. 11일 오전 11시 30분경 코인네스트 기준 펀디엑스 가격은 전일보다 1.3원 하락한 5.9원에 거래 되고 있다. 등락폭은 –18.06%에 달한다. 

국내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펀디엑스 급락은 해킹 사건과 지난주 미국 연방상품선물위(CFTC)의 거래소 가격 담합 조사 등 여러 가지 악재가 겹쳤기 때문이다. 악재가 흘러다니며 가격을 떨구는 형국”이라고 말했다. 이어 “펀디엑스가 다시 상승할 수 있을지는 아직 확신할 수 없다. 사태를 좀 더 지켜봐야 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지난 10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 등 보도에 따르면 미국 연방상품선물위원회(CFTC)는 미국의 주요 거래사이트에 종합 거래 내역을 제출하라고 요청하며 규제를 강화할 것을 시사했다. 미국 주요 거래사이트들이 비트코인 가격을 담합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비트코인 가격도 큰 폭으로 하락하는 추세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