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변호사, “보수에 희망 없다”
전원책 변호사, “보수에 희망 없다”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6.13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방송되고 있는 'MBC 선택 2018'에 DJ 배철수, 전원책 변호사, 유시민 작가 가 출연해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TV화면 캡처
13일 방송되고 있는 'MBC 선택 2018'에 DJ 배철수, 전원책 변호사, 유시민 작가가 출연해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TV화면 캡처

[톱데일리]보수논객 전원책이 “보수에 희망이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전원책은 13일 오후 5시 30분 방송된 MBC 개표방송 ‘선택2018’에서 “ ‘샤이보수’의 반대말은 ‘사이비 보수’”라며  “박근혜 정부의 실정이 보수의 패배로 치환돼 버리는 그런 현상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누군가 나의 의견을 대변해줄 수 있는 사람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유시민는 “내가 누구를 뽑아서 세상이 좋아질 수 있냐에 대한 기대심리가 투표율과 관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 한 사람이 바뀐 것으로 뭔가 달라졌는데 그게 좋은 변화라고 느끼는 사람들은 투표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자유한국당과 등 보수 진영 후보들은 사전 투표에서 불리한 결과가 나오자 선거 유세에서 무릎을 꿇는 등 ‘막판 공략’을 펼쳐 관심을 끈 바 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