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이름도 가짜였다” 사위의 잠적·딸의 실종… 충격적인 부부 진실은?
궁금한 이야기Y “이름도 가짜였다” 사위의 잠적·딸의 실종… 충격적인 부부 진실은?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6.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톱데일리] '궁금한 이야기Y'가 한 부부의 충격적인 실종 추적기가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끝내 밝히지 못한 진짜 얼굴에 관한 이야기가 공개됐다.

김포 경찰서를 찾은 이영희 씨는 사위랑 딸 사진을 공개한 뒤 "아이만 남겨두고 사라진 지 보름이 됐다. 밤마다 애가 울면서 엄마, 아빠를 찾는다"며 "죽었는지 살았는지 이 어린 애를 데리고 어떻게 다니라고 이러는 것이냐"며 한탄했다.

이영희 씨에 따르면 딸 김지연 씨는 이혼경력으로 시댁의 반대를 무릅쓰고 사위와 결혼했다. 사위는 장모인 이영희 씨를 살뜰히 챙겼다고 한다.

그런데 사위가 운영하던 사업체가 폭력 사건에 휘말리게 되며 사위가 사라지고, 딸 역시 남편을 만난다며 일본으로 떠났지만 연락두절이라는 것이다.

특히 이영희 씨가 알고 있던 사위 배 모 씨 이름을 비롯해 모든 정보가 잘못 알려져 있다는 것이 밝혀져 충격을 더했다.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은 부부의 행적에 대해 취재하던 중, 실종 당일 김지연 씨가 수차례 통화했던 의문의 번호를 입수할 수 있었다. 

이 번호와 연결된 SNS에는 노출이 심한 옷을 입은 여성의 사진과 함께 '매너 지켜 주세요' 라는 문구가 게시돼 있었다. 관련 전문가는 이것이 전형적인 성매매 업소 안내 게시물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