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현대기아차에 '에바가루' 차종 무상수리 권고..."리콜은 어렵다"
국토부, 현대기아차에 '에바가루' 차종 무상수리 권고..."리콜은 어렵다"
  • 연진우 기자
  • 승인 2018.06.27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조사 결과, 인체에 유해한 '수산화알루미늄'으로 밝혀져...
현대기아차, 대상차종 39만여대에 무상수리 권고조치
현행법상, 소량 에바가루 안전운전에 지장 주지 않아 리콜 불가

 

[톱데일리] 현대기아자동차가 '에바가루 분출' 에 대해 다음달 27일부터 무상수리를 실시한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27일 현대기아차가 제작·판매한 쏘렌토UM 등에서 에어컨 송풍구를 통해 분출되는 에바가루에 대해 무상수리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그간 현대기아차는 에바가루가 발생해 불만을 제기한 고객에 한해서만 비공개 무상수리를 진행했다. 국토부의 무상수리 권고에 따라 오는 7월 27일부터는 쏘렌토UM, 스포티지QR, 투산TL 3개 차종 39만여대의 소유주에게 개별 통지 후 공개 무상수리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토부 조사 결과 에바가루는 에어컨 부품인 증발기(에바포레이터)에서 발생했다. 알루미늄 표면처리 공정 불량으로 증발기 표면이 부식돼 가루형태로 송풍구를 통해 날리는 현상이 확인됐다.

국토부는 에바가루의 정체를 '수산화알루미늄'으로 확정지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독성정보제공시스템에 따르면 수산화알루미늄은 미량이라도 장기간 흡입할 경우 비결절성 폐섬유증, 기종, 기흉, 뇌병증이 발생할 수 있는 유해성 물질이다.

국토부는 문제 차량에 대한 리콜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 21일 톱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에바가루가 워낙 소량으로 나와서 자동차관리법상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정도가 아니므로 리콜은 어렵다"라고 밝혔다. 자동차관리법 제 31조 1항에 따르면 '자동차부품이 자동차안전기준 또는 부품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거나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등의 결함'이 리콜 사유가 될 수 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