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교수’가 말하는 학교라는 건축물은 무엇인가… 오늘(11일) ‘차이나는 클라스’ 방송
‘김광현 교수’가 말하는 학교라는 건축물은 무엇인가… 오늘(11일) ‘차이나는 클라스’ 방송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7.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
(사진=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

[톱데일리]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건축물로서의 '학교'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진다.

11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김광현 명예교수가 '건축은 우리 모두의 기쁨'이라는 주제로 문답을 나눈다.

이날 김광현 교수는 "오늘날 학교라는 공간은 '우리'가 없는 건축물이다. 영화 '여고괴담'에서 왜 학교라는 소재가 등장했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학교는 18세기 영국에서 많은 학생을 가르치기 위해 만들었던 형태를 지금까지 유지한 것이다. 공간이 사람을 결정하는 형태가 되어버린 것이다"라며 현대식 학교 건물의 왜곡된 형태를 비판했다. 

김광현 교수는 비영리단체가 태양열로 빗물을 정화시키는 지붕과 물탱크를 만들어 준 뒤 학업 성적이 전국권으로 올라간 케냐의 '마히가 호프 스쿨' 사례로 들어 학생들에게 '건축물로서의 학교'에 대한 생각을 다시 해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건축을 통한 기쁨은 우리 모두의 것이 돼야 한다"며 녹화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는 이탈리아 출신의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알베르토는 이날의 주제와 관련된 맛보기 퀴즈를 준비해 수업에 활기를 더했다.

한편 JTBC ‘차이나는 클라스’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