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싱크홀 ‘깊이 3.5m’ 발생 “지하수도·수도관 없는데” 원인은 무엇… 5시간 차량 통제 "다행히 사고는 없어"
부산 싱크홀 ‘깊이 3.5m’ 발생 “지하수도·수도관 없는데” 원인은 무엇… 5시간 차량 통제 "다행히 사고는 없어"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7.11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뉴스)
(사진=KBS뉴스)

[톱데일리] 부산 도심을 가로지르는 도시고속도로에 싱크홀(도로 함몰)이 발생했다. 가뜩이나 교통량이 많은 도로에서 5시간 동안 차량 통행이 통제돼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11일 오전 11시 반경 부산 도시고속도로 번영로 원동IC에서 서울 방면 200m 지점 2차로에 가로 3.5m, 세로 3.5m, 깊이 3.5m 규모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발견 당시 도로에 차량이 운행 중이었지만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목격한 시민들이 신고했다. 

경찰은 오후 12시 반부터 번영로 외곽 방면으로 통하는 진·출입 램프 4곳의 차량 진입을 전면 통제했다. 

부산시설공단 시설복구팀 직원들은 토사와 자갈을 메우고 아스콘을 깔아 5시간여 만에 도로를 복구했다.

시 관계자는 “번영로 주변에 상하수도관이 없는 점으로 미뤄 볼 때 지하수나 수도관에서 유출된 물에 지반이 유실된 것이 아니라 장기간 지반이 조금씩 내려앉아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며 “전문가와 함께 정확한 원인 조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다른 지역에서 발생한 싱크홀의 경우 지하수나 수도관에서 유출된 물에 의해 지반이 유실이 원인인 경우가 많았다.   

부산시는 정확한 원인을 찾기 위해 임종철 부산대 교수 등 민간 전문가의 조언을 들어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