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성체 훼손 이어 성경책·코란 화형 "어쩌다가 ‘여자 일베’ 됐나"
‘워마드’ 성체 훼손 이어 성경책·코란 화형 "어쩌다가 ‘여자 일베’ 됐나"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7.12 0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워마드)
(사진=워마드)

[톱데일리] 남성 혐오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가 성체 훼손으로 논란을 빚은 가운데 또다시 천주교 모독으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한 워마드 회원이 천주교 성경책 낱장을 불태우는 글을 게시했다.

이에 대해 한 워마드 회원은 "또 한 명의 웜년(워마드 회원 지칭)이 언론데뷔를 했노"라며 "성경 태운년 축하하노"라고 말해 많은 사람들을 경악하게 했다.

지난 10일 워마드 이용자 A씨는 커뮤니티 내부 게시판을 통해 성체를 훼손한 뒤 이를 조롱하는 게시글을 업로드 해 세간의 공분을 자아냈다.

이날 A씨는 워마드 회원들에게 성체 사진을 공개하며 "성당에서 받아왔다. 예수의 몸이라는 빵 쪼가리다"라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성체에 천주교 모욕 발언을 적은 뒤 불에 태우는 훼손 행위를 하며 "내가 그 새끼를 왜 숭배하냐"고 말해 큰 충격을 안겼다.

11일에는 이슬람교의 경전인 코란을 불태우는 사진도 워마드에 올라와 또 다른 파장을 불러왔다.

게시물을 올린 이는 “이슬람 바퀴벌레”라는 표현으로 노골적으로 적대감을 드러내며 이슬람교를 비하했다. 해당 사진이 실제 경전을 소각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일부 워마드 회원은 “이태원 이슬람 사원에서 삼겹살 소주 파티하자”고 선동하는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이번 사건으로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성체 훼손 사건을 수사하고 워마드를 폐지해달라는 내용의 청원글이 10여 개가 올라왔다.

청원글 게시자는 “이번 사건은 일반 국내 사건이 아니라 국제 이슈가 될 문제”라며 “성체 훼손은 천주교에서 해서는 안 되는 중대한 범죄”라고 적었다. 이어 “성체를 훔치고 훼손한 과정과 그 이유를 정확히 파악해야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네티즌들은 “대체 어디까지 갈 셈인가”, “일베와 다를 게 뭐야”, “이게 페미니스트냐”, “세계적으로 창피한 일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워마드를 향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