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 쫓는 방법 및 오늘 날씨] “어제보다 더 더워요” 서울 대전 대구 전주 광주 부산 강릉 등 찜통더위 지속… 폭염특보 확대·강화 “외출 시 조심하세요”
[열대야 쫓는 방법 및 오늘 날씨] “어제보다 더 더워요” 서울 대전 대구 전주 광주 부산 강릉 등 찜통더위 지속… 폭염특보 확대·강화 “외출 시 조심하세요”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7.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요일인 오늘(13일)도 전국이 대부분 맑은 가운데 찜통더위가 이어지겠다.
금요일인 오늘(13일)도 전국이 대부분 맑은 가운데 찜통더위가 이어지겠다.

[톱데일리] 금요일인 오늘(13일)도 전국이 대부분 맑은 가운데 찜통더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당분간 낮 기온이 33℃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덥겠다. 

밤사이에는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이 곳곳에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됐다.

아침 최저기온은△서울 24도 △대전 24도 △대구 25도 △전주 24도 △광주 25도 △부산 25도 △춘천 24도 △강릉 25도 △제주 2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대전 35도 △대구 36도 △전주 35도 △광주 34도 △부산 32도 △춘천 32도 △강릉 34도 △제주 33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 ‘좋음’ 수준을 나타나겠다.

한편 장마가 끝난 후 본격적으로 열대야가 시작됐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1분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섭씨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을 뜻한다.

열대야로 인해 무더위로 잠을 설치고 나면 다음날 머리가 아프고 집중력이 떨어지는 등 쉽게 피로감을 느낄 수 있다. 

열대야를 물리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자기 전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기 : 차가운 물로 샤워하는 건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중추신경을 흥분시키면서 피부 혈관이 수축돼 오히려 체온이 올라갈 수 있기 때문이다. 잠들기 2시간 전쯤 체온과 비슷한 온도의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하면 몸 속 열을 내려줄 뿐만 아니라 긴장된 근육도 풀어주는 효과가 있다. 

△야식은 금물 : 야식을 먹고 나면 식곤증에 잠이 더 잘 올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낟. 하지만 잠을 이루며 쉬어야 할 장기들에게 야식은 큰 부담이다. 특히 맥주 등 수분이 많은 음식은 이뇨작용을 해 잠을 이루지 못하게 하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스마트폰 피하기 : 잠들기 전 어두운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좋다. 스마트폰에서 나오는 불빛은 숙면에 도움을 주는 멜라토닌 호르몬의 발생을 방해한다. 특히 잠들기 2시간 전부터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등의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