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러드문 및 오늘 날씨] “대구 낮 최고 37도, 실내에 있으세요” 서울 대전 전주 광주 부산 강릉 등 ‘폭염 특보 확대·강화’… 자외선 강릉 ‘위험’·그 밖 지역 ‘매우 높음’
[블러드문 및 오늘 날씨] “대구 낮 최고 37도, 실내에 있으세요” 서울 대전 전주 광주 부산 강릉 등 ‘폭염 특보 확대·강화’… 자외선 강릉 ‘위험’·그 밖 지역 ‘매우 높음’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7.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일인 오늘(14일)도 대체로 맑은 가운데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톱데일리] 토요일인 오늘(14일)도 대체로 맑은 가운데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올라 무더위가 다음 주까지 계속 이어지면서 폭염특보가 확대, 강화되겠다”며 “밤사이에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4도 △대전 24도 △대구 25도 △전주 24도 △광주 25도 △부산 25도 △춘천 23도 △강릉 27도 △제주 2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3도 △대전 35도 △대구 37도 △전주 35도 △광주 35도 △부산 32도 △춘천 33도 △강릉 35도 △제주 33도 등이다.

햇볕에 장시간 노출되면 피부 화상을 입을 수 있으므로 그늘이나 실내에 머무르는 것이 좋겠다. 외출 시에는 모자나 선글라스, 자외선 차단제를 챙겨야 한다.

자외선 지수는 강릉은 ‘위험’, 그 밖의 모든 지역에는 ‘매우 높은’ 수준을 보이겠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 ‘좋음’ 수준을 나타나겠다.

한편 오는 7일 또 다시 달이 붉게 물든다. 이날은 보름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블러드 문(Blood Moon)’을 만날 수 있게 된다.

’블러드 문’이란 말은 개기월식 때 지구의 붉은 그림자가 달 표면을 완전히 덮는 데서 유래했다.

13일 미국 매체 씨넷 등 외신들은 이번 개기월식이 1시간 43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블러드문은 3시간 55분동안 진행, 21세기 들어 가장 길게 이어질 전망이다.

이번 개기월식은 아시아와 중동, 아프리카, 남미 일부 지역에서만 볼 수 있다. 유럽과 미국 쪽에선 내년 1월 블러드문 현상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 보다 더 긴 개기월식을 보기 위해서는 2123년까지 기다려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