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수첩] 돈 없이 홍보하기 서럽다 ㅠㅠ
[홍보수첩] 돈 없이 홍보하기 서럽다 ㅠㅠ
  • 10년차 홍보인
  • 승인 2018.07.18 15: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보실은 회사 돈을 축내는 기생충취급을 받는다. 홍보실에서 왠 예산이냐고? 총알이 없으면 홍보도 못한다. 언제 어떤 말도 안 되는 기사가 나올지 모른다. 백날 예산 짜 놔 봐야 오너기사 도배질하면 실장이 가서 입막음하고 한 달 예산 다 쓰고 온다. 다른 매체들에 협찬 해 주기로 약속한 거 굽신거리고 한 달 만 뒤로 미뤄달라고 애원해야 하는 거 이젠 신물이 난다. 욕 좀 덜 덜 먹으려고 쥐어짜고 짜는데 어림도 없다.

홍보는 돈이다. 네이버 검색되는 매체만 천개쯤이라는데, 이 매체들이 뭐먹고 살겠나. 첨 들어보지도 못한 매체가 네이버 검색된다며 협박성 메일을 보내놓는다. 그리고 좀 있다 광고국장이라고 전화오고. 전화 받자니 광고부탁(협박)할거 뻔하고, 안받자니 찍힐거 같고.

전화 받기 전에 예산계획을 한번 쳐다보니 어디 뺄대가 없다. 예산은 줄어들고 매체는 늘고, 이러다보니 때리는 놈들 입에 쳐 넣어주기 바쁘다. 말도 안 되는 기사 써놓으면 그걸 법적대응하려니 수백만원 변호사 비용 깨질거고, 한 이삼백 물려주면 조용하니 홍보실에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예전에는 광고국 통해서 협찬요청을 했는데 이젠 한 두번 거절하면 담당 산업부장한테 전화가 온다. 협조해달라고 하는데 ‘쌩까기’ 어렵다. 7월달 같은 예산 보릿고개에는 정말 어렵다. 추가 예산 받으려고 결재 들어가면 대충 몸으로 때우란다.

술 먹고 같이 놀고 그렇게 몸빵을 해보지만 결론은 ‘협찬’. 술 잘 먹이고 기분 좋게 택시까지 태워 보내고 기자들 접대하지만 좀 지나면 협찬 공문 온다. 기-승-전-협찬이다. 언제부터 홍보실이 매체들 금고가 됐는지? 왜 광고를 못주면 죄인 취급받아야 하는지? 기자들도 홍보실 직원들이 회사 돈을 맘대로 쓸 수 없다는 걸 알아 줬음 좋겠다.


<홍보수첩>은 외부 필자의 기고문이며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톱데일리 2018-07-18 20:29:36
글이 저질ㅇㅣ네. 수준 참.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