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 허위 취업, 총 3억 9600만원 챙긴 ‘김무성' 딸… 정작 반응은 “전혀 알지 못했다”
‘엔케이’ 허위 취업, 총 3억 9600만원 챙긴 ‘김무성' 딸… 정작 반응은 “전혀 알지 못했다”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7.18 23: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뉴스)
(사진=KBS 뉴스)

[톱데일리]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이 시아버지 관련 회사에 허위로 취업해 월급을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KBS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의 딸 A씨는 자신의 시아버지가 소유주인 부산의 한 조선기자재업체 엔케이에서 차장으로 있었다. 

이 회사 소유주 박윤소 회장의 며느리 A씨는 김무성 의원의 딸이다.

A씨가 5년 반 동안 받은 돈은 총 3억9600만원에 이르지만, 하루도 출근하지 않았다고 한다. 월급 실수령액은 약 307만원이라고 한다. 

A씨는 2012년부터 2년 동안 중국에서 지내면서 엔케이 중국법인과 한국법인으로부터 동시에 월급을 받았다가 국세청에 적발되기도 했다.

이에 엔케이 측은 김 씨가 회사 외부에서 근무한다고 했다가 집에서 번역 등 재택 근무를 하고 있다고 말을 바꿨다. 

그러나 엔케이 전 직원은 현장 근무를 해아 하는 자재물류팀 소속일 때는 재택 근무가 불가능했다고 증언했다.

이와 관련해 김무성 의원은 “딸이 허위 취업한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박윤소 회장과 엔케이의 임원들도 조만간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소환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재영 2018-07-18 23:32:50
무서이 스 밤아 부산 고용청 니손으로 업애라 마 정신차리라 개라슥아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기업돋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