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서 시작해 노회찬 비극적 결말로 끝난 ‘드루킹’… 그 뜻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서 시작해 노회찬 비극적 결말로 끝난 ‘드루킹’… 그 뜻은?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7.23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드루킹 SNS)
(사진=드루킹 SNS)

[톱데일리] ‘드루킹’ 측에게 정치자금 수수의혹을 받던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투신했다는 소식이 23일 알려지면서 '드루킹' 일당이 재조명 되고 있다.

‘드루킹’은 포털사이트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 당원 3명 중 1명인 김 모씨로,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블로그·유투브 등을 운영하며 정치·시사 방면에 영향을 줬다.

김 씨는 공범 2명과 함께 자동화 프로그램(매크로)을 이용, 문재인 정부 관련 기사에 달린 비판 댓글에 ‘공감’을 클릭하는 수법으로 여론을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드루킹'이란 인기게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 등장하는 직업 중 하나인 '드루이드'와 왕을 뜻하는 '킹'의 합성어로 추정되고 있다.

김 씨는 지난 2010년 7월 지인에게 보낸 트위터 메시지에서 "와우를 안 한 지 십만 년인데 어떤 캐릭터로 하시나요. 저는 사냥꾼과 드루이드를 합니다. 그러니 드루킹"이라고 발언했다.

같은 달 다른 지인에게 보낸 메시지에서는 "요즘 시장이 지루하니 심심풀이로 게임을 하고 있다. 살타리온의 호드, 이름은 '드루킹'"이라고 했다. 

김 씨는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인터넷 등에서 유명세를 탔다. 

'드루킹'은 체포 며칠 전 "우리는 노예가 되지 않는다. 세상의 주인이 될 것이다!"는 발언을 SNS에 남기며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확장팩을 링크한 바 있다. 

현재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정치권의 개입 여부에 대해 집중 수사를 하고 있다. 

한편 23일 투신한 노회찬 의원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을 한 달 앞두고 드루킹과 '경제적 공진화 모임' 관계자로부터 5000만원을 받으려했다는 의혹을 받아 출두할 예정이었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