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공모 “드루킹, 노회찬 이용하다 버렸다”… “예언 맞지 않아·비난 공격” 주장
경공모 “드루킹, 노회찬 이용하다 버렸다”… “예언 맞지 않아·비난 공격” 주장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7.24 00:4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드루킹 트위터)

[톱데일리] 경공모가 “드루킹이 노회찬을 이용하다 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비보가 전해진 가운데 과거 '드루킹'(김동원·구속)과 함께 활동했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의 일부 회원은 "드루킹이 노회찬을 이용하다 버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공모는 포털 사이트 댓글 조작 의혹을 받는 드루킹이 이끈 인터넷 카페로, 경공모는 노 원대표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23일 한 경공모 회원은 CBS노컷뉴스와 인터뷰에서 "드루킹이 자신의 이상에 노 원내대표가 맞지 않다고 판단하면서 그 이후부터 관계가 틀어졌다"고 설명했다.

경공모의 측근에 따르면 노 원내대표는 국회의원에 당선되기 전부터 드루킹과 가까운 사이였다.

노 원내대표는 경공모 회원들을 대상으로 '정의에 대하여'와 같은 주제로 자주 강연을 하곤 했으며, 드루킹은 강의 동영상을 온라인에 게시하곤 했다고 이 측근은 밝혔다.

그러나 드루킹 이상에서 노 대표는 점점 멀어졌다는 게 이 측근의 전언이다.

그는 "당초 드루킹은 노회찬이 보건복지부 장관을 할 만큼 성장할 거라고 예언을 하곤 했지만 생각보다 당에서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봤다"며 "그 즈음부터 노 대표에 대해 비난하고 공격하기를 서슴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경공모 회원들 앞에서 노 원내대표에 대해 예언한 것들이 맞지 않자 이에 대한 명분을 쌓기 위해 공격한 것 같다는 말들이 돌았다"고 덧붙였다.

다른 경공모 회원도 "드루킹이 정치인을 대하는 습성이 원래 허세와 부풀리기"라며 "어느 순간 특정 정치인이 필요 없어진다고 판단되면 온갖 비난과 부풀리기로 아웃시킨다"고 전했다.

한편 드루킹은 노 대표에 대한 적의가 드러나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지난해 4월 드루킹은 트위터에 “정의당과 심상정 패거리가 민주노총을 움직여 문재인 정부 길들이려 한다는 소문이 파다한데 내가 미리 경고한다”며 “지난 총선 심상정, 김종대 커넥션과 노회찬까지 한 방에 날려버리겠다”는 글을 올렸다.


박혜진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의롭게 2018-07-24 06:52:19
이 기자가 아는걸 특검 아니 떡검 . 언론 아니 기레기는 몰랐을까?

개장수 2018-07-24 06:25:35
선거양아치들 경공모!!!
니들 조심해라.
약점 몇개 쥐고 까불다간 니들 다 죽는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