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윤 비롯 윤김지영·이은의·이택광·정영진 출연… ‘워마드’로 불거진 ‘남혐 대 여혐’, 오늘(24일) ‘100분토론’서 파헤친다
김지윤 비롯 윤김지영·이은의·이택광·정영진 출연… ‘워마드’로 불거진 ‘남혐 대 여혐’, 오늘(24일) ‘100분토론’서 파헤친다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7.24 23:1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100분토론')

[톱데일리] MBC '100분토론'이 새 진행자 김지윤 박사와 함께 다시 돌아왔다.

24일 방송되는 MBC '100분토론'에는 정치학 박사, 외교 전문가, 미국 정치 소식통으로 알려진 김지윤 박사가 진행자로 나선다. 

김 박사는 미국 메사추세츠 공대(MIT)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현재 아산정책연구원 선임 연구위원으로 재직하며 학계와 방송 시사 프로그램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이날 ‘100분토론’에서는 현재 한국사회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이성간 혐오' 문제를 집중 논의한다. 특히 최근 '워마드 사건'으로 불거진 이성간 혐오 문제에 대해 다양한 의견들이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여성 우월주의'를 표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가 천주교 성체훼손 등 극단적 '남성 혐오' 표현으로 주목받으며 최근 이성 간 혐오문제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오늘(24일) '100분토론'에서는 워마드 사건이 우리 사회에 던진 충격과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이성간 혐오 문제를 집중 해부한다. 청년세대를 중심으로 극단까지 치닫는 남성혐오, 여성혐오 문화의 사회경제적 배경과 한국 사회가 치러야 할 비용에 대해서도 분석한다.

이날 방송에는 여성주의 철학자 윤김지영 교수(건국대 몸문화연구소)와 '권력형 성희롱' 전문 변호사로 불리는 이은의 변호사, 문화평론가 이택광 교수(경희대 글로벌커뮤니케이션학부), 정영진 시사평론가가 논객으로 나와 한국사회의 이성 간 혐오 문제를 두고 갑론을박의 장을 펼친다.

한편 MBC ‘100분토론’은 매주 화요일 밤 12시 15분에 방송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ㅂㅂ 2018-07-25 01:42:52
확실한건 백토가 맛탱이가 갔다는것.
첫째로 진행자라는 사람의 시선처리가 너무 부자연스럽고 진행능력도 전달력도 음성 조차도 기본이 안되어 있음.
둘째로 논객이라는 사람들의 수준이 현실을 반영하질 못함. 이름 네글자인 그 아줌마는 아웃사이더처럼 랩 발사함? 토론에 그냥 지 할말 준비해서 뱉어내고 간건데 토론 자질 미달임.
셋째로 지금 이 시국에 꼴페미와 추종자들의 대화를 백토에서 나눠야 하는것인가?라는 의문점이 생김.
지금 다뤄야 할 것은 쿠테타 시도, 고 노회찬과 관련된 언론의 무책임한 몰아가기 문화가 되어야 하는것 아님?? 일부 극소수들 범죄자들이 난리치는 남혐 여혐 따위를 공중파 토론 주제라니... 진짜 mbc는 회복 불가한 식물인간 상태가 맞는듯.

에이범 2018-07-25 01:13:13
저 한 여자 아니 패널분은 도대체 어디를 보면서 점점 더 빠르게 지껄여대는지 모르겠으나 그가 많이 쓰는 혐오라는 단어가 가장 나를 억누르는것으로 느껴지는데 내가 이상한건가요? 자꾸 입에 욕이 들러붙으면서 패 죽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의사를 소개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김상두 2018-07-25 01:09:41
MBC가 달라지겠다고 공언을 했지만, 아직도 멀다는 느낌이 강하네요... 현 시점에서 토론꺼리가, 하고싶은 얘기들이 이것 말고도 얼마나 많은데, 한가하게 이런 주제로 전파 낭비하는지... 이런 주제는 결과가 뻔한 주제 아닌가요...?

김상두 2018-07-25 01:04:11
매우 미안한 표현이지만, 정신병자 같은 모습이 보여요... 주제가 그래서인지 모르겠지만, 진영 논리에 충실한... 솔직하 꽉 막힌 모습이.....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