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문 두드린 정태인, "현재의 민주당ㆍ청와대는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
정의당 문 두드린 정태인, "현재의 민주당ㆍ청와대는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
  • 최은지 기자
  • 승인 2018.07.27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태인 칼폴라니 사회경제연구소장이 정의당에 입당하기로 했다. 그는 자신의 입당 의사를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사진= 정태인 페이스북 캡쳐
정태인 칼폴라니 사회경제연구소장이 정의당에 입당하기로 했다. 그는 자신의 입당 의사를 지난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사진= 정태인 페이스북 캡쳐

[톱데일리 최은지 기자] 지난 26일 이찬진 포티스 대표가 정의당 당원으로 가입한 데 이어 진보 경제학자인 정태인 칼폴라니 사회경제연구소장도 27일 정의당 당원 가입 의사를 페이스북으로 밝혔다. 故 노회찬 의원을 잃은 정의당이지만 정의당의 지지율은 10%를 유지하고 있다.

27일 정 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의당에 들어가며'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정 소장은 "개인적 울컥함만으로 입당을 결정한 건 아니"라며 "정의당 등 진보정당의 힘이 빨리 커지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촛불개혁을 완수하고 불평등 심화 경향을 역전시키기를 간절히 바라지만 현재의 민주당을 봐서는, 현재의 청와대를 봐서는 별로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정 소장은 "유승민·안철수 정도가 보수, 민주당이 합리적 보수정당이 되고 현재의 진보정당들이 정치연합을 해야 미국의 민주당-공화당 정도의 구도가 된다"라고 현 정치 상황을 평가했다. 또 "더 이상 ‘지못미(지켜주지 못해 미안해)’를 반복할 수 없다. 남아 있는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손 하나라도 내밀어야 하고, 전화  한통이라도 걸어야 하기 때문이다. 상심했을 때 위로의 말을 건네 줄 나이 든 사람들도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정 소장은 진보 경제학자로서 지난 2012년 존립 위기를 맞은 통합진보당에 당원으로 가입한 바 있다. 정 소장은 소득주도 성장 이론을 국내에 처음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경제 가정교사'로도 불린 바 있다.

노회찬 의원이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지만 정의당의 지지율은 10%대를 유지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나왔다. 

리얼미터가 지난 26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정의당 지지율은 10.5%를 기록했다. 전주보다 0.1%포인트 오른 수치로 4주 연속 10%대를 유지했다. 23~25일 전국 성인 15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엔 노 의원의 사망 여파가 반영됐다는 게 리얼미터 관계자의 말이다. 노 의원이 세상을 떠난 날은 지난 23이다. 

한편, 27일 오전 10시에는 고(故) 노회찬 의원의 영결식이 국회장으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