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AI 트렌드 예측 시스템 ‘엘시아(LCIA)’ 도입
롯데제과, AI 트렌드 예측 시스템 ‘엘시아(LCIA)’ 도입
  • 신진섭 기자
  • 승인 2018.08.08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제과가 약 2년간 개발해온 AI 트렌드 예측 시스템 ‘엘시아(LCIA: Lotte Confectionery Intelligence Advisor)’를 현업에 본격 도입했다고 8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이번에 도입한 ‘엘시아’를 통해 심도 있고 신속한 시장 분석이 가능해져 제품 개발이나 마케팅 전략 수립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톱데일리 신진섭 기자] 롯데제과가 약 2년간 개발해온 AI 트렌드 예측 시스템 ‘엘시아(LCIA: Lotte Confectionery Intelligence Advisor)’를 현업에 본격 도입했다고 8일 밝혔다.

엘시아는 인공지능(AI)를 통해 수천만 건의 소셜 데이터와 POS 판매 데이터, 날씨, 연령, 지역별 소비 패턴 및 각종 내∙외부 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알고리즘을 통해 식품에 대한 미래 트렌드를 예측, 이상적인 조합의 신제품을 추천해준다. 사용자는 ‘엘시아’가 추천한 신제품 조합의 3개월 후 8주간의 예상 수요량을 미리 알 수 있다.

‘엘시아’는 제품의 트랜드를 분석하기 위해 제품에 DNA 개념을 도입하여 알고리즘에 적용했다. 제품의 속성을 맛, 소재, 식감, 모양, 규격, 포장 등 7~8가지의 큰 카테고리로 나누고 수백 개의 세부 속성으로 나눴다. 그리고 과거 성공 사례에 대한 제품 DNA를 분석해 시스템의 알고리즘을 완성시켰다. 시간이 흐를수록 자가 학습을 통해 예측의 정확도가 높아진다.

롯데제과는 “엘시아는 제품 DNA 지역, 유통채널, 성별, 연령, 직업, 산업 별로 다양한 관점에서의 분석을 가능케 한다”며 “버즈량 증가 추세와 편차, 경향 등 고도화된 소셜 데이터 분석이 가능하다. 신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 등도 실시간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엘시아 사용 화면 캡처.

롯데제과는 이번에 도입한 ‘엘시아’를 통해 심도 있고 신속한 시장 분석이 가능해져 제품 개발이나 마케팅 전략 수립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분석 자료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의사 결정에 대한 시간 손실도 줄일 수 있다. 롯데제과는 향후 ‘엘시아’를 신제품 개발뿐만 아니라 생산, 영업 전반에 걸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민명기 롯데제과 대표이사는 “식품 시장의 트렌드가 급변하고 있다. 유행의 확산 속도가 급격히 빨라지는 한편 지속 기간은 점차 짧아지는 추세다. 이런 변화의 속도에 반응이 늦은 기업은 도태될 수 밖에 없다. 이런 상황에서 ‘엘시아’는 롯데제과가 50년 후에도 시장을 주도할 수 있게 하는 가장 큰 무기가 될 것이다. ‘엘시아’를 통해 미래 식품 시장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롯데제과는 지난 2017년 1월부터 롯데정보통신, IBM 등과 시스템 구축을 위한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축하고 시스템을 개발해왔다. 현재 롯데제과는 ‘엘시아’를 다른 식품 계열사 등으로 확대시켜 나가는 것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