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드루킹 3시간 넘게 대질신문...어떤 얘기 오갔나
김경수-드루킹 3시간 넘게 대질신문...어떤 얘기 오갔나
  • 최은지 기자
  • 승인 2018.08.10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검의 2차 소환 조사를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밤샘 조사를 받고 오늘(10일) 새벽 귀가했다. 이날 김 지사와 '드루킹' 김동원 씨의 대질 신문이 진행됐다. 사진=YTN 뉴스
특검의 2차 소환 조사를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밤샘 조사를 받고 10일 새벽 귀가했다. 이날 김 지사와 '드루킹' 김동원 씨의 대질 신문이 진행됐다. 사진=YTN 뉴스

[톱데일리 최은지 기자] 특검의 2차 소환 조사를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와 드루킹 김동원 씨의 대질 신문이 진행됐다. 이날 김 지사와 드루킹은 킹크랩 시연 여부와 외교관직 인사 청탁 등에 대해 치열한 공방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사는 10일 오전 5시 20분경 허익법 특별검사팀의 2차 피의자 소환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전날 오전 9시 30분 김 지사가 특검에 출석한지 약 19시간 50분 만이다.

이날 특검팀은 김 지사와 드루킹 김 씨에 대한 대질 신문을 약 3시간 30분 가량 진행했다. 그간 두 사람이 의혹(킹크랩 논란, 인사 청탁)에 대해 상반된 주장을 펼친 만큼 각측의 주장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해 대질 조사는 불가피했다. 박상융 특검보는 "(두 사람의) 진술 내용이 서로 틀려 '직접 대질' 방식으로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 지사는 "드루킹과 대질 신문을 했는데, 인사청탁을 주고받은 적 없다는 입장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입장 바뀐 게 전혀 없다"며 "드루킹과는 정치인과 지지자와의 의례적인 관계였을 뿐이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특검이 원하는 만큼, 원하는 모든 방법으로 조사에 협조하고 충실하게 소명했다"며 "이제는 특검이 어떤 정치적 고려도 없이 오직 진실에 입각해서 합리적이고 공정한 답을 내놓을 차례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경남으로 내려가서 도정에 전념하고, 경제와 민생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 믿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특검에 따르면 이날 대질 신문에서 두 사람은 상반된 주장으로 일관했다. 드루킹의 댓글 조작 범행도 알지 못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반면 드루킹은 김 지사가 댓글 조작 범행을 사실상 승인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김 지사가 지방선거 지원을 요청하며 공직을 대가로 제시했다는 김씨 주장에도 김 지사는 "터무니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 관계자는 "(대질 신문 자리에서) 김 지사에게 드루킹과의 관계 및 댓글 조작 범행 개입 여부, 인사 청탁 및 불법 자금 의혹 등 그간 불거진 의혹 전반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며 "김 지사와 드루킹의 진술 내용을 분석해 이번 주 안으로 김 지사에 대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25일 수사기간 종료를 앞두고 있는 특검은 김 지사에 대한 추가 소환 없이 조만간 신병처리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김 지사는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이 '킹크랩' 프로그램을 이용해 벌인 댓글 조작 범행을 알지 못한다고 말해왔다. 반면 드루킹은 김 지사가 댓글 조작 범행을 사실상 승인했을 뿐만 아니라 인사 청탁 과정에도 깊숙이 관여했다는 등 주장을 펼쳤다. 아울러 김 지사가 지난 6·13 지방선거에 도움을 줄 것을 요청했다고도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탐사보도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