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행’ 법정스님 머문 불일암 이야기… ‘여름 암자기행’ 2부 '스님과 함께: 인과 연' 편
‘한국기행’ 법정스님 머문 불일암 이야기… ‘여름 암자기행’ 2부 '스님과 함께: 인과 연' 편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8.14 22:07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14일 EBS1 '한국기행'에서는 '여름 암자기행' 2부 '스님과 함께: 인과 연' 편이 방송된다.

천년고찰 송광사전라남도 순천 조계산 자락에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의 암자, 탑전에는 특별한 수행자가 있다. 보경스님의 처소를 안방처럼 누비고, 사람보다 더 열심히 자기 관리를 하는 수행자는 다름 아닌 고양이 ‘냥이’다.

스님은 매일 냥이의 밥과 물을 챙겨주는 건 물론, 깨끗하게 털을 빗겨주는 것이 가장 큰 일과라고 할 만큼 냥이를 아낀다. 하지만 냥이가 철없이 담을 타고 넘으며 아슬아슬한 곡예를 할 때는 스님의 가슴이 철렁한다. 

누군가는 스님이 인연에 너무 연연하는 것 아니냐고 하지만 정에 꺼둘리는 것을 걱정하기보다는 있을 때 잘해주지 못하는 것을 걱정해야 한다는 게 스님의 생각이다.

탑전에서부터 이어진 오솔길, ‘무소유 길’을 걸으면 법정스님께서 생전에 머무셨던 불일암에 닿는다. 이곳에는 보경스님의 또 다른 인연이 있으니, 오랜 도반이자 법정스님의 맏상좌이신 덕조스님이다. 

덕조스님은 유례없는 폭염에도 낡은 털신을 신고 천을 덧댄 옷을 입으시며 법정스님의 무소유 정신을 그대로 이어가고 계신다. 

덕조스님은 오랜만에 찾아온 도반, 보경스님에게 ‘불일암 국수’를 대접하신다. 요리가 완성되는 동안 행자 시절 두 분의 추억담으로 암자에는 활기가 돈다.

탑전에서 불일암으로 이어지는 송광사의 ‘인연’ 이야기를 들어본다.

EBS1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 / 카카오톡에서 톱데일리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ruth 2018-08-14 23:03:48
https://kin.naver.com/qna/detail.nhn?d1id=6&dirId=60903&docId=297418359
불교의 지옥, 이슬람의 지옥은 왜 이렇게 극악무도하게 잔인한가요?

불교의 부처는 식중독으로 인한 설사병으로 죽었습니다.
이슬람 무함마드는 무고한 사람들을 고문하고 살해했습니다.
53세에 9살 어린이와 결혼하고 강간해, 이슬람에서 아동강간을 합법으로 만들었습니다.
72명의 처녀들과 100명분의 정력으로 성교하는 천국을 보상으로 걸고 불신자 살해를 명령합니다.
이런 이슬람 무함마드는 열병은 지옥의 열기에서 오는 것이라고 말하고,
본인이 식중독으로 인한 열병으로 죽었습니다.

truth 2018-08-14 23:03:08
성철스님 유언으로 부처를 사탄이라 고백했습니다.

사탄이여!
어서 오십시오!

나는 당신을 존경하며 예배 합니다.
당신은 본래로 거룩한 부처님입니다.

사탄과 부처란 허망한 거짓 이름일뿐
본 모습은 추호도 다름이 없습니다.

사람들은 당신을 미워하고 싫어하지만
그것은 당신을 모르기 때문입니다.

당신을 부처인줄 알 때에
착한 생각, 악한 생각, 미운 마음, 고운 마음 모두 사라지고
거룩한 부처의 모습만 뚜렷이 보게 됩니다.

무룡 2018-08-14 22:47:39
법정스님과 법륜은 어떻게 그리 다른지요
법륜이 법정 스님 좀 본 받아야 할텐데'''
혹세무민 이라~~
즉문즉설 이름하에 깨달음을 혼란 시키고 있으니''
어찌 이런 놈이 나타나서 세상을 교란시키고
혼란에 빠지게 할까?
부처님의 이름을빌어 맹목적인 정토회에 믿음과 천일결사라는 용어를 만들어 모든것을 정토회를 통하여 세상을 바꾸어 나가야 한다고 나불대고 있으니
거기에따르는 중생들 정말 안타깝도다'''''''

조상연 2018-08-14 22:30:17
법정스님의 정신..그립습니다..

나도 기자코너 운영
억울한 일, 알리고 싶은 일 기사로 표현하세요.
작성하신 기사와 사진(저작권 문제없는 사진)을 top@topdaily.co.kr 로 보내주시면 채택되신 분께 기사게재와 동시에 소정의 상품권(최소5만원이상, 내용에 따라 차등지급)을 드립니다.
문의 02-5868-114 시민기자 담당자
인기기사
단독기사